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3.7℃
  • 흐림서울 10.8℃
  • 대전 11.6℃
  • 흐림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6.2℃
  • 흐림광주 12.4℃
  • 구름많음부산 14.9℃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15.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1.5℃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15.3℃
기상청 제공

종합

도축업계, 이력제 비용 부담 정부지원 촉구

“정책인데 왜 우리가 내야 하나…” 부당함 토로
전산 운영·잉크 비용 등 한 달에 수백만원 훌쩍
“경영 압박 부담크다”…선지급 후 실비정산 제안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정부 정책인데, 왜 그 비용을 우리가 내야 하나요.” 도축 업계가 축산물 이력제 시행에 따른 비용부담이 부당하며 이를 개선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 촉구하고 있다.
축산물 이력제가 정부 정책임에도 불구, 그간 그 비용을 전부 도축장이 부담해 왔다는 하소연이다.
도축 업계에 따르면 축산물 이력제 시행에 따른 운영·관리 비용이 적지 않다.
전산관리 비용, 잉크 구입·프린트 유지보수 비용, 인건비 등이다.
잉크 구입 비용만 봐도, 1L당 30만원이 넘는데 웬만한 규모의 도축장에서는 한달에 100만원을 훌쩍 넘기기 일쑤다.
최근에는 이력번호 자동표시기가 자주 고장나 수리비용도 만만치 않게 들어간다. 게다가 정부 지원으로 설치된 이력제 설비가 내구연한이 다가오는 만큼, 새로 구입할 때는 그 구입비용을 도축장에서 대야 한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도축 업계는 그간 국민에게 안전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사명감으로 그 비용을 부담해 왔지만, 정부에서는 이제 이를 모른 채  그냥 내버려 둬서는 안된다고 토로했다.
예를 들어 소모품 비용 발생 시 도축장에서 선지급 후 증빙을 통한 실비 정산 방식을 제안한다.
한 도축장 대표는 “정부 정책에 왜 도축장이 비용을 내야 하는 지 모르겠다”며 부당성을 호소했다.
아울러 “현재 도축장들이 저마진으로 극심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력제에 따른 비용 부담 고충이 상당하다”며 정부 예산으로 그 비용을 채우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