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16.2℃
  • 서울 16.6℃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9.7℃
  • 광주 17.8℃
  • 부산 20.0℃
  • 흐림고창 17.0℃
  • 제주 21.4℃
  • 흐림강화 15.9℃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성난 오리사육 농가, 결국 행동으로

전국 오리사육농가 27일 농식품부 앞서 궐기대회
비현질적 AI 방역조치 따른 피해대책 수립 촉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AI 방역조치 따른 오리농가 피해대책 수립 촉구 궐기대회를 오는 27일 세종 소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리협회는 그간 갈수록 강화되는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라 정상적인 오리사육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으로 오리농가 및 계열업체의 피해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음을 토로하며 지속적으로 정부에 대책마련을 요청해왔다. 하지만 농식품부가 이를 수용치 않아 결국 행동에 나선 것.

협회는 “AI 방역조치를 빌미로 오리 입식을 막아 AI를 예방하려는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의 비현질적인 방역조치에 따라 오리산업 기반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며 규제일색 방역정책 개선을 통한 오리산업의 조속한 안정화를 촉구했다.

특히 협회는 전국 1천여 오리사육 농가들의 사육수수와 소득이 이미 반 토막 난 상황에서 더 이상의 규제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생존권 사수를 위한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갈 것”임을 밝히고 김만섭 오리협회장을 비롯한 협회 임원들 모두가 오리사육 농가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 까지 목숨을 건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 할 것을 선포했다.

현실과 동떨어진 과도한 AI 방역정책으로 인해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오리산업과 전국 1천여 오리사육 농가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더 이상 말로만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것.

협회의 대정부 주요 촉구사항은 오리 강제 사육제한 조치에 따른 현실적인 대책 마련 출하 후 휴지기간 14일 적용, 피해대책 수립 지자체장 사육제한·이동중지명령 권한 전면 폐지 살처분보상금 및 방역비용 100% 중앙정부 지원 예방적 살처분 범위 3km로 확대 계획 철회 과도한 검사횟수 및 기준 완화 입식 전 방역평가(·) 적용 개선 등이다.

김만섭 오리협회장은 입식 제한을 통한 AI 예방정책은 산업을 사장시키는 지름길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오리농가의 생존권을 외면하는 정부의 방역정책과 관련해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전국의 오리농가들과 관련 종사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간곡히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