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5.3℃
  • 맑음광주 27.0℃
  • 구름조금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5.8℃
  • 맑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한우고기, 부위 특성 따라 고르세요”

농진청, 명절 앞두고 부위별 육질·영양 분석 발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12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한우를 보다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우 1등급 32개 부위(39개 소분할 부위 중 양이 매우 적거나 겹치는 7개 부위는 제외)의 육질과 영양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아미노산 함량은 뭉치사태, 우둔살이 많았다. 여성과 어린이에 좋은 철과 아연은 각각 토시살과 치마살이, 필수지방산은 참갈비와 차돌박이에 많이 들어있다.
맛있는 부위를 즐기고 싶다면 본갈비, 업진살, 살치살 순으로 점수가 높았다. 본갈비는 소의 1개 갈비뼈 중 제1 갈비뼈에서 제5 갈비뼈를 분리 정형한 부위다.
열량이 낮은 부위를 선호한다면 뒷다리 안쪽 살인 홍두깨살이 제격이다. 
홍두깨살의 열량은 100g당 136kcal로, 조사한 32개 부위 중 가장 열량이 낮았다. 앞사태와 뭉치사태가 137kcal로 뒤를 이었다.
산적을 만들 때는 지방 함량이 적고 부드러운 앞다리살과 우둔살, 꼬치를 만들 때는 고기 조직이 단단한 홍두깨살과 설깃살이 제격이다. 명절 맞춤 부위라 할 수 있다.
찜용 갈비는 본갈비나 꽃갈비보다 조리 후 양이 덜 줄어드는 참갈비가 좋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탕은 근막(근육막)이 많아 감칠맛이 좋은 양지머리, 앞사태, 뒷사태를 고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이용과 김진형 농업연구관은 “영양과 용도를 고려해 한우고기를 구매한다면 다가오는 추석 상차림을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