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7℃
  • 서울 11.3℃
  • 대전 14.8℃
  • 대구 15.2℃
  • 울산 17.4℃
  • 광주 16.8℃
  • 소나기부산 17.7℃
  • 흐림고창 17.1℃
  • 제주 20.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내년 동약 제조시설 신개축 43억원 예산 지원

오순민 방역국장, 동약협회 자문소위원회서 정부지원 사업 발표
올해 대비 90억 감액 ‘총 130억원’…구제역백신 공장 지연 이유
ASF·BSE 원천 차단…주변국 대응상황 모니터링 등 검역 강화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내년 동물약품 제조시설 신개축에 정부 예산 43억500만원이 지원될 전망이다.
오순민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지난 5일 분당 소재 수의과학회관에서 열린 한국동물약품협회 자문소위원회에서 ‘2019년도 동물용의약품산업 종합지원 예산안(기재부 심의결과)’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내년 동물용의약품산업 종합지원 예산안은 총 130억3천100만원이다. 올해 221억2천300만원보다 90억9천200만원 줄었다.
제조시설 신개축 지원이 113억9천200만원 감액돼 90억1천10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에 대해 오순민 국장은 구제역백신 제조시설 구축이 당초 예상보다 1년 가량 늦어져 그 예산이 올해 188억1천400만원에서 내년에는 47억600만원으로 크게 축소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우수 동물약품 제조시설 신개축의 경우 올해 15억8천900만원에서 43억500만원으로 늘어났다.
그 외 해외수출시장 개척(6억원), 수출운영자금(10억원), GMP컨설팅(1억원) 등 예산안은 올해와 같은 금액으로 짜여졌다.
내년 예산안은 현재 국회 심의 단계이며 오는 12월 의결될 예정이다.
오 국장은 이날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관리, 미국 비정형 BSE 발생 현황, 구제역·AI 대책 등 방역 현안에 대한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오 국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경우 5일 기준으로 중국에서 9건이 발생했고 확산 추세라며 국내 역시 유입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국경검역·국내방역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권장 소독성분 함유 소독제 목록 공개(9월), 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진단체계 구축(9월), 야생멧돼지 수렵·포획검사 확대·행동요령 마련(9월)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비정형 BSE 발생에 따른 대응과 관련해서는 수입검역 강화조치를 지속 유지하고 신속한 미국측 역학조사 결과 입수, 그리고 주변국 대응상황 모니터링 등을 통해 추가조치 필요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알렸다.
구제역·AI 방역에서는 다음달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에 들어간다며 돼지에서 O+A형 구제역백신 접종 의무화, 반복 발생·밀집단지 거점소독 시설 운영 등 예방과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