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6 (토)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6.6℃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0.0℃
  • 연무제주 11.6℃
  • 흐림강화 5.0℃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한국 양돈산업 새 기준 제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단일시설로는 국내 최대규모의 종합식육가공시설이 탄생했다. 도드람양돈조합(조합장 이영규)은 지난달 29일 전북 김제시 지평선산업단지에서 도드람김제FMC(Fresh Meat Center) 준공식을 개최했다. 총 사업비 약 1천억원이 투입된 도드람김제FMC는 대지 5만2천445㎡, 연면적 4만2천975㎡ 규모로 부산물을 포함해 하루 3천두의 돼지를 도축, 가공할 수 있다. 최첨단 자동화 설비로 규모와 품질 모든면에서 국내 양돈산업의 혁신을 가져올 계기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도드람김제FMC 준공을 축하하는 각계인사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