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맑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1.4℃
  • 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4.9℃
  • 대구 16.8℃
  • 울산 18.6℃
  • 광주 13.4℃
  • 부산 16.6℃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 오세진 신임 위원장

닭고기자조금 백년대계 밑거름 될 것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기본·원칙에 충실한 자조금으로 확립

소속 단체와 협력하며 상생발전 노력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 새 수장이 된 오세진 신임 위원장. 

오세진 위원장은 지난 21일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장 선거에서 당선된 직후 “짧은 임기지만 최선을 다해 닭고기자조금을 진정한 자조금, 약속을 지키는 자조금으로 만들어 100년 기틀을 다지는 밑거름이 되게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오 위원장은 “자조금에 속한 단체들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고 독자적 활동을 펼쳐 자조금이 제대로 닭고기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오 위원장은 “원칙에 충실한 닭고기자조금이 되게 할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자조금이 침체됐던 원인은 계열화 사업 운영지침을 지키지 않는 농가와 계열사들이 있었다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였다”고 진단하고, “이는 결국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던 것이 아니었겠냐”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닭고기자조금에는 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농협 목우촌 등 다수의 단체들이 속해있어 불협화음이 존재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모든 농가, 단체들이 화합과 상생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고 독자노선을 펼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원활한 자조금 거출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닭고기 산업을 발전시키고 닭고기 소비 활성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설명이다.

“닭고기 업계가 하나의 공동운명체라는 생각으로 합심해 나간다면 하지 못할 것이 없다”는 오 위원장에게서 강한 의지가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