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3.3℃
  • 흐림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34.2℃
  • 구름조금대전 34.2℃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35.2℃
  • 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31.5℃
  • 맑음강화 32.0℃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3.3℃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8.3℃
기상청 제공

중국 ASF 발생…국내 유입방지 대책은

“북한과 공조·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시급”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한돈협, ‘진단센터’ 북한설치 지원 정부 건의
진단 킷트 공급도…신속 진단·정보 공유케
야생멧돼지도 전파매개체…특단대책 세워야


전세계 양돈업계가 ‘재앙’ 수준의 질병으로 주목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중국에서 발생함에 따라 국내 양돈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ASF가 러시아에서 1천800km를 넘어 중국 요녕성에서 발생한 만큼 이곳에서 500km 남짓 떨어진 우리나라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될 수 없음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양돈업계는 이에 따라 ASF의 국내 유입방지를 위해서라면 동원 가능한 모든 대책 수립을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감염 형태에 따라서는 폐사율이 100%에 달하고 전염성이 강한 반면 아직까지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만큼 지금으로서는 물리적인 방법외에 뾰족한 예방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중국에서 그 발생이 공식 확인된 직후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ASF 예방을 위한 방역대책을 마련, 관련부처 및 유관기관에 긴급히 건의했다.


中 심양-북한 250km 거리
한돈협회는 먼저 지리적으로 중국 심양과 우리나라 사이에 위치한 북한(중국 심양과 250km 거리)에 주목했다. 북한으로 ASF가 유입될 경우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우리나라로 질병을 전파시킬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진데 따른 것이다.
반면 북한의 경우 가축질병 발생 현황은 물론 방역체계에 대한 정보도 부족, 효과적인 대응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
한돈협회는 이러한 현실을 감안, 북한에 대한 ASF 등 질병모니터링 및 관리시스템 구축 지원을 통한 공조 방안을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안했다.
북한지역내 ‘가축질병진단센터’ 설치와 함께 ASF 등 가축질병 진단킷트를 지원, 보다 신속한 진단과 대응이 가능토록 하자는 것이다. 관련기술 전수와 수의전문가 양성도 뒷받침할 경우 북한의 정보를 활용, 보다 효율적으로 국내 유입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할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 2014~2017년 베트남에 ‘국립가축질병진단센터’ 건립을 지원한 선례도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한 설득만 이뤄질 경우 충분히 실현 가능한 대책이라는 게 한돈협회의 입장이다. 아울러 각종 소독장비와 소독약의 지원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유럽, 연중 수렵허용
한돈협회는 이와 별도로 야생멧돼지의 개체수 조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환경부에 건의됐다.
ASF가 잔반과 육가공제품, 열처리되지 않은 돼지고기 뿐 만 아니라 야생멧돼지를 전파 매개체로 급속히 확산되기 때문이다.
한돈협회의 한 관계자는 “독일 등 유럽국가에서는 ASF 예방을 위해 야생멧돼지의 수렵을 연중 허용하는 등 야생멧돼지의 개체수 조절을 핵심 대책으로 시행하고 있다”며 “국내에서 돼지열병(CSF) 사례에서 야생멧돼지와 사육돼지간 순환감염이 확인된 만큼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의 국내 유입과 확산의 가능성을 최소화 시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속 진단킷트 부재  
ASF의 신속한 현장진단체계 구축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은 물론 상용화된 치료제 마저 존재하지 않는 만큼 ASF의 국내 유입시 신속한 진단과 초동방역 조치가 지금 상황에선 가장 효과적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한돈협회는 따라서 ASF 발생에 대비, 휴대용 PCR 진단, 진단킷트 확보 등 신속한 현장진단체계가 구축해 줄 것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요구했다.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만약 ASF가 국내에 유입될 경우 양돈산업의 기반자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며 “양돈현장에서는 농장단위 차단방역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정부도 식량산업이자, 국내 농업경제를 주도하고 있는 양돈산업의 중요성을 감안해서라도 국가차원의 방역체계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