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6.0℃
  • 서울 17.2℃
  • 대전 19.0℃
  • 대구 18.8℃
  • 울산 19.3℃
  • 광주 18.6℃
  • 부산 20.1℃
  • 흐림고창 17.4℃
  • 제주 21.2℃
  • 흐림강화 16.1℃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잔반돼지 분리 근본대책 필요”

도매시장 중도매인들 하태식 회장과 간담회서 강조
유통 소비자 신뢰 저하 요인…정상돈 경매가 영향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도매시장에 출하되는 잔반돼지의 정확한 분리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중도매인들이 지적하고 나섰다. 전국의 축산물도매시장을 순회하고 있는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과 즉석 간담회 자리에서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7일 음성공판장과 안성축산물공판장을, 8일에는 부천과 삼성공판장을 각각 방문, 공판장 관계자와 중도매인들로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중도매인들은 “품질이 좋은 돼지를 많이 출하해 달라”는 요청과 함께 이상육 발생 발생 최소화 방안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특히 일부 중도매인들은 “잔반급여 돼지의 분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한돈에 대한 유통업계와 소비자 신뢰를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정상적인 품질의 출하돈 경매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을 강조했다.
하태식 회장은 이에 대해 잔반급여돈에 대해서는 제도적인 장치가 있음에도 불구,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만족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어 이상육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내접종법 도입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음을 설명하는 한편 품질향상을 위한 농가 차원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돈을 포함한 국내 축산업 발전을 위한 공판장의 기능과 역할을 거듭 강조하고 ‘상생’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