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맑음동두천 30.1℃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30.5℃
  • 박무대전 31.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5.1℃
  • 박무광주 30.4℃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0.7℃
  • 맑음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유기한우 생산 위해 뭉친 해남과 산청

산청자연순환농업-땅끝유기한우영농조합 기술공유 MOU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유기한우산업 발전을 위해 해남과 산청이 뭉쳤다.
산청자연순환농업영농조합법인(대표 이문혁)과 땅끝유기한우영농조합법인(대표 강성인)은 지난 8일 산청군 차황면 산청유기한우섬유질배합사료공장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사진>했다.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은 유기한우와 관련해 갖고 있는 양 단체의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해 유기한우생산과 시장의 개발에 함께 노력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무엇보다 해남과 산청의 유기한우생산자들이 전체적 유기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함께하기로 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이문혁 대표는 “유기한우산업 특구인 산청군의 유기한우 10년 기술과 기반은 매우 소중한 자산이다. 이런 경험을 해남의 유기한우생산자들과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성인 대표는 “해남의 풍부한 유기조사료 자원과 그간 개척한 러시아 아무르지역의 유기사료자원은 우리의 소중한 자산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로의 기술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의 계획과 사회를 맡은 여주 농업경영전문학교 남구현 교수는 “유기한우의 발전을 위해 뭉친 해남과 산청의 농가들의 모습에서 골 깊은 우리나라의 지역감정이 해소되는 것을 보는 것 같다. 이들 지역이 가진 노하우와 장점을 공유함으로써 경쟁력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이고, 우리나라에서 아직 생소한 유기한우산업의 발전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