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4℃
  • 구름많음강릉 27.8℃
  • 맑음서울 34.6℃
  • 구름조금대전 33.9℃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7.1℃
  • 흐림광주 28.2℃
  • 맑음부산 28.4℃
  • 흐림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0.3℃
  • 맑음강화 30.1℃
  • 구름조금보은 32.6℃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축분뇨 증발량 과학적 근거 제시…양돈현장 부적절 처리 의심 없앤다

축산원·한돈협, 현장조사…발생-살포량 차이 규명
지자체 ‘액상물 증발’ 불인정 따른 농가 피해 해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농가들이 가축분뇨를 부적절하게 처리하고 있다는 의심에서 벗어날 수 있게됐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공동으로 가축분뇨 증발량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가축분뇨 액비화 과정에서 많은 양의 수분이 증발, 축사 단계에서의 분뇨 발생량과 액비 살포량의 차이가 불가피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일반적으로 액비저장조에서는 하루 5~8L/㎥의 액상물이 증발된다는 연구 보고가 이뤄지기도 했다.
그러나 수분 증발량에 대한 공식적인 자료가 없다 보니 일선 지자체의 환경 담당부서에서는 가축분뇨 증발량을 인정치 않아 양돈농가들이 오해를 받거나 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조사를 통해 과학적 근거가 제시될 경우 가축분뇨를 적정 처리하고도 액비 살포량이 가축분뇨 발생량 보다 적다는 이유로 양돈농가들이 낭패를 보는 문제점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축산과학원과 한돈협회는 이를위해 경기도 이천 소재 농장을 선정, 200톤 규모 액비저장조 2기를 통해 정확한 증발량을 조사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빠르면 이달초부터 조사에 착수, 오는 10월경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이번 조사를 총괄할 축산과학원 곽정훈 축산환경과장은 “가축분뇨 증발량의 정확한 조사를 통해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도 “축산과학원과의 협력체계 구축은 가축분뇨, 축산악취와 같은 현장 애로사항 해결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농가들이 불합리한 규제를 받지 않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계획”임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