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4℃
  • 흐림강릉 17.0℃
  • 서울 15.8℃
  • 대전 17.6℃
  • 대구 18.1℃
  • 울산 19.1℃
  • 광주 17.2℃
  • 부산 19.2℃
  • 흐림고창 16.2℃
  • 제주 21.6℃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마니커에프엔지 삼계죽, 美서 삼계탕 대체식 인기

당초 목표 연간 30만팩 6개월새 달성…20만팩 이상 추가수출 가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마니커에프엔지가 국내 최초로 수출한 삼계죽이 미국시장 진출 반년 만에 삼계탕 수출실적을 앞지르며 한국산 보양식의 대표주자로 자리 잡고 있다.
미국에 유일하게 삼계죽을 수출하고 있는 이지바이오 계열 육가공업체 마니커에프앤지는 올 상반기에만 미국시장에서 삼계탕 10만팩, 삼계죽 20만팩을 각각 판매했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이는 당초 마니커에프앤지가 세웠던 연간목표 30만팩을 이미 달성한 것으로, 삼계죽이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연말까지 삼계죽만 20만팩 이상의 추가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마니커에프앤지 측에 따르면 마니커에프엔지가 지난 ’14년 미국에 삼계탕을 첫 수출한 이후 꾸준한 마케팅으로 탄탄한 소비층을 만들었으나 한인시장에 집중된 소비와 대부분의 매출이 여름 한 철에만 이루어져 고민을 거듭한 끝에 삼계죽을 개발·수출 했다. 
마니커에프엔지 관계자는 “삼계탕의 조력자로 시장확대에 약간의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던 삼계죽이 의외로 베트남, 홍콩 등 아시아계 소비자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이는 회사에서도 기대치 않았던 호재”라고 전했다.
이 같은 삼계죽의 미국 현지반응이 특히 고무적인 것은 삼계탕처럼 한 철 보양식이 아니라 계절에 관계없이 식사대용으로 소비되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잡고 있는 것.
이어 그는 “한인들을 제외하면 미국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삼계탕의 생김새에 대한 정서적 거부감을 갖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만든 제품이 삼계죽”이라며 “예상외로 수출 초기부터 반응이 좋아 미국시장 확대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시장에서의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삼계탕 제품의 수출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마니커에프앤지는 지난 달 13일 캐나다 실사팀인 CFIA(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로부터 수출 가공장 지정을 위한 실사를 받았다. 실사 후 식약처 담당자 등이 참가한 정부간 최종평가에서 캐나다 실사팀으로부터 위생 등 수출준비가 완벽하다고 극찬을 받은 것으로 전해지며 닭고기 소비 활성화 기여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