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3.0℃
  • -강릉 18.8℃
  • 흐림서울 23.7℃
  • 대전 21.9℃
  • 흐림대구 22.3℃
  • 울산 20.4℃
  • 흐림광주 22.7℃
  • 부산 21.2℃
  • -고창 24.3℃
  • 제주 22.5℃
  • -강화 22.9℃
  • -보은 21.8℃
  • -금산 22.7℃
  • -강진군 23.5℃
  • -경주시 20.5℃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낙농가 “유업체 합의정신 위배” 강력 성토

낙육협 이사회서 유대 협상 단호한 대응 주문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원유가격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농가들은 “유업체들이 원유가격 연동제 합의정신을 위배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4일 제3회 이사회를 개최하고 낙농현안인 원유가격 협상, 무허가축사 적법화 제도개선, 식약처 원유잔류물질 시범조사 등과 관련하여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집행부로부터 원유가격 협상동향을 보고받은 임원, 도연합지회장들은 유업체가 합의정신을 위배하고 규정과 원칙에 맞지 않은 원유가격 조정 유보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임원들은 2014년, 2015년 인상유보에도 불구하고 연동제 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2016년 가격 인하를 생산자측이 수용했으나, FTA 수혜자인 유업체가 원유가격 조정 유보를 주장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집행부에 원칙적이고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원유가격 협상이 규정과 원칙에 맞게 진행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낙농진흥회에 확실한 의견전달이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이사회에서는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원유잔류물질 검사 문제에 대해서도 조속하고 강경하게 대처하길 바라는 의견이 나왔다.
이사진들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하여 적법화 이행계획서 제출 기한이 2개월 정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제도개선이 지지부진함에 따라 현장 농가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2차 강경 투쟁 등 선명하고 강력한 농정활동을 전개해 줄 것을 집행부에 요구했다.
아울러 식약처 원유잔류물질 검사 강화와 관련해서는 비의도적 오염(농약, 아플라톡신)에 대한 대책방안 마련, 해충방제를 위한 대체 약품 농가 안내 필요성을 제기했으며 최근 원유수급 안정과 관련 100원 짜리 원유 및 연간총량제 회복이 시급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이승호 회장은 “원유가격 협상, 무허가축사 적법화 제도개선은 농가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로서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