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2℃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4.2℃
  • 구름조금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6℃
  • 맑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5.4℃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하림, 농가수익 우선…‘도산 제로’ 정책 주효

육계 사육농가 경영안정 역점…준공기업 역할
최근 10년간 영업이익 1% 수준서 등락 반복
농가 수익은 꾸준히 증가…‘1,000의 법칙’ 까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이 회사의 이익률보다 계약 농가의 수익을 먼저 고려해 농가의 도산 제로화를 실현하는 등 준 공기업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전문가들에 따르면 하림은 기업의 영업 이익률이 적자와 흑자를 오가는 상황에 처하더라도 계약농가의 사육경비 소득은 꾸준히 증가토록 유지하고 있다. 정부가 미처 돌보지 못하고 있는 육계 사육농가들의 소득 안정화를 꾀하는 등 공익적 기능이 강하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에 게시된 2000년 이후 하림의 영업이익률 추이[표1]를 분석해보면 2000년 2.73%의 영업이익을 나타내다 2003년 국내 첫 AI발생으로 소비가 70% 수준까지 급감하면서 어려워지기 시작, 2007년 -4.52%, 2012년 -1.69%, 2014년 -0.24%로 적자를 기록했다.
다행히 2009년과 2010년에는 반등하며 각각 8.61%, 9.02%의 영업이익률을 보이기도 했지만 이후 최근 10년 동안 영업이익률은 1% 수준을 오르락 내리락 하고 있다.
반면, 사육농가의 소득[표2]은 2000년 평균 5천만원에서 지속적으로 성장, 2013년(1억5천100만원)부터 2017년까지 5년간 매년 소득이 1천만원씩 증가하는 일명 ‘하림 1,000의 법칙’이 완성돼 지난해 말 기준 1억9천100만원의 평균 사육경비 소득을 기록해 같은 기간 3.82배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최근 10년간 평균 닭고기 도매가격이 약 3천222원(한국육계협회 도계육 11호 기준)선으로 가격 변동이 거의 없는 것에 비춰볼 때 하림이 기업의 영업이익 보다는 농가소득 증가에 치중했던 것이 드러나며 공익적 기능이 강하다는 의견을 뒷받침 하고 있다.
또한 하림측에 따르면 하림은 지속적으로 ‘도산농가 제로’ 정책을 펼치며 안정적인 농장경영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최근 10년 동안 하림 소속농가는 단 한 건의 도산농가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림 이문용 대표는 “하림은 기업의 이익보다는 농가와 동반 상생하는 국가대표 기업임을 자부한다”며 “국내 농기업 가운데 가장 모범적이고 이상적인 상생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