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9.1℃
  • -강릉 19.2℃
  • 서울 19.7℃
  • 흐림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1.1℃
  • 흐림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3.3℃
  • 흐림부산 21.3℃
  • -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2.9℃
  • -강화 19.4℃
  • -보은 21.5℃
  • -금산 21.9℃
  • -강진군 22.5℃
  • -경주시 20.4℃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종합

유제품ㆍ곡물가격, 세계 식량가격지수 상승 견인

주요 수출국 생산전망 악화 영향…육류 가격은 안정세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유제품과 곡물 가격이 상승하며 5월 세계식량가격지수도 소폭 상승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18년 5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74.1포인트) 대비 소폭 상승한 176.2포인트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다 4개월 연속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유제품과 곡물 가격이 상승, 육류와 설탕 가격은 안정세를 보였다.
유제품은 2018년 4월 204.1포인트보다 5.5% 상승한 215.2포인트를 기록했다. 4개월 연속 상승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11.5%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2014년 2월에 기록한 최고치와 비교해서는 22% 낮았다.
곡물 역시 2018년 4월 168.8포인트보다 2.4% 상승한 172.9포인트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17% 높은 수준으로 2015년 1월 이래 최고치이다. 밀 가격은 주요 수출국의 생산 전망에 대한 우려로, 잡곡은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생산 전망 악화로 상승했다고 분석되고 있다.
육류는 2018년 4월 170.4포인트 보다 0.5% 하락한 169.6포인트를 기록했다.
돼지고기와 양고기 가격은 하락하고 가금육 가격은 소폭 상승했다. 쇠고기 가격은 전반적인 수급 균형에 따라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돼지고기 가격은 중국의 수입 감소로, 양고기 가격은 미 달러 강세에 따라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