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1.2℃
  • -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3.7℃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6.1℃
  • 흐림울산 16.1℃
  • 박무광주 20.4℃
  • 부산 16.0℃
  • -고창 22.1℃
  • 흐림제주 20.2℃
  • -강화 18.8℃
  • -보은 19.1℃
  • -금산 18.7℃
  • -강진군 20.4℃
  • -경주시 15.9℃
  • -거제 17.4℃
기상청 제공

<화제의 현장>경기 안성 ‘태백사료TMR’

“TMR 원료, 1차 가공 거치면 사료가치 증대”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주원료 고온고압서 찐 다음 첨가 방식

소화 효율 극대화…안전성 문제도 해결


“원료를 1차 가공해 활용하면 소화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안전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태백사료TMR의 조성용 대표의 말이다.

태백사료는 사료의 주요 원료를 1차로 고온고압에 찐 다음 각종 원료들을 첨가해 완성도 높은 사료를 생산하고 있다.

조성용 대표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사료관련 연구를 지속해 온 결과 과거 소 여물을 끓여 먹이던 재래식 방법을 접목한 사료 생산기술을 완성했다.

조 대표는 “사료원료가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소를 키울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쇠죽을 끓였기 때문이다. 그냥 섭취할 수 없는 풀도 여물을 끓여 소에게 주면 소화효율이 높아지고, 사료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단순히 혼합한 원료로 쇠죽을 끓이는 것이 아니라 TMR사료에 들어가는 주요 원료를 1차로 대형 솥에 고온고압으로 찌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간혹 원료에 포함돼 있는 유해물질, 독소, 유해미생물은 죽고, 이후 유익균을 주입해 번식시키면 사료로서의 효과는 극대화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고온고압을 주면 원료 내 미생물은 사멸하고 그 원료에 유익미생물을 넣어주면 이들이 활발하게 번식해 소화효율이 높은 사료가 완성되는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원료를 사용해도 1차 가공을 거치면 사료로서의 가치가 나빠지지 않기 때문에 품질이 균일하지 못한 조사료나 원료사료의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으로도 매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태백사료는 시험사양을 통해 육우와 한우에서 그 효과를 입증했으며, 양돈과 낙농에도 접목해 차별화된 우유를 생산하는 단계까지도 생각하고 있다.

조 대표는 “사료가 다르면 그 사료를 먹고 자란 축산물도 분명 달라진다. 차별화된 품질과 스토리로 축산업에 널리 기여하는 기업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