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흐림동두천 16.5℃
  • 흐림강릉 17.5℃
  • 서울 16.5℃
  • 대전 17.2℃
  • 대구 21.2℃
  • 울산 23.4℃
  • 광주 18.5℃
  • 부산 22.5℃
  • 흐림고창 17.7℃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동약협, “동약 산업 발전위한 인재 확보 필수”

전북·전남대 수의과대학생 대상
한동·중앙백신연구소 찾아 현장 학습 진행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동물약품 업계는 수의사 구인란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수년 사이 신규 수의사를 찾아보기 어렵다. 하지만 한 산업이 지속성장하려면 우수 인재 확보는 필수다. 그래서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곽형근)는 지난 2016년부터 국내 수의과대학생을 대상으로 제조업체 현장학습을 진행해 오고 있다.
국내 동물약품 산업이 수출산업으로 전환되는 등 그 발전상을 수의학계에 알리려는 의도다.
이를 통해 수의인력이 동물약품 산업에 보다 많이 진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전북대 수의과대학생과 전남대 수의과대학생이 각각 충남 예산에 있는 한동<사진 위쪽>과 대전 소재 중앙백신연구소<사진 아래쪽>에서 현장학습을 가졌다. 
이날 전북대 수의과대학생 본과 2년생 40명은 한동 산제·주사제 동물약품 제조현장을 꼼꼼히 둘러보며 “첨단 동물약품 생산시설에 놀랐다”며 향후 진로 선택 시 동물약품 업계 진출을 진지하게 고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진 전북대 교수는 “이번 프로그램이 학생들에게 동물약품 산업 이해를 높이고, 시야를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 교류확대를 요청했다.
전남대 수의과대학 2년생 50명은 중앙백신연구소 제조공장 현장학습 후 “동물용백신 제조 과정 등을 배울 수 있는 알찬 시간이었다. 향후 진로 결정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이날 박종명 한국동물약품기술연구원장은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거듭나 앞으로 동물약품 업계와 좋은 인연으로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