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 (금)

  • -동두천 30.9℃
  • -강릉 28.2℃
  • 맑음서울 29.9℃
  • 맑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31.3℃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31.1℃
  • 맑음부산 24.8℃
  • -고창 27.8℃
  • 맑음제주 21.3℃
  • -강화 25.2℃
  • -보은 29.8℃
  • -금산 30.0℃
  • -강진군 29.8℃
  • -경주시 30.5℃
  • -거제 27.8℃
기상청 제공

국내산 뒤영벌 유전적 구조 분석

농진청, 토종 뒤영벌 산업화 토대 마련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달 29일 주요 화분 매개 곤충인 토종 뒤영벌의 DNA 바코드 유전자 분석으로 손쉬운 종의 판별과 집단 간 유전적 차이를 밝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DNA 바코드는 상품처럼 DNA 정보를 활용해 즉석에서 생물 종을 찾는 기술이다.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뒤영벌 11종을 비롯해 총 24종의 뒤영벌 484개체를 이용해 진행됐다. 분석 결과, 국내에 가장 잘 알려진 토종 뒤영벌 ‘호박벌’은 총 14개의 유전자형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중국 호박벌과 일부 유전적으로 가까웠으나 일본 호박벌과는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벨기에에서 산업화해 판매 중인 호박벌의 유전자 타입은 일본 혼수집단과 동일해 일본 호박벌을 도입해 산업화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또한 참뒤영벌, 슈렌키뒤영벌, 참호박뒤영벌, 황토색뒤영벌, 떡벌 등 5종은 유전적 변이가 1.2%~2.7%로 낮은 변이 수준에서 식별되어 이들 모두 최근에 종으로 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산업과 박해철 농업연구사는 “국내 토종 뒤영벌과 국외 집단을 구분할 수 있는 세밀한 유전 정보 축적을 통해 국가생물주권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