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맑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2.9℃
  • 맑음서울 9.5℃
  • 구름조금대전 9.3℃
  • 맑음대구 14.7℃
  • 구름조금울산 13.9℃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0.9℃
  • 맑음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7.4℃
  • 구름많음보은 5.8℃
  • 흐림금산 7.5℃
  • 구름조금강진군 13.7℃
  • 구름조금경주시 12.2℃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종합

6·13 선거 후보자에 축산현안 알리기 총력

축단협, 생산자단체 도지회 통해 면담 추진키로
무허가축사 적법화 강경대응… 2차 투쟁도 고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이하 축단협)가 6·13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에게 축산 분야 현안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축단협은 지난달 29일 서초동 소재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축단협 생산자단체장 회의’를 갖고, 6·13 전국지방 동시선거 시·도지사 후보들에게 축산단체의 요구사항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방안 등을 논의, 축산 주요 현안인 ▲무허가축사 적법화 관련 정부 부처의 입장전환 ▲AI·구제역 방역대책 개선 등의 당위성을 알리고 이를 요구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생산자단체장들이 분담해 직접 전국 시·도지사 후보를 방문하는 방법보다는 실질적으로 지역구에 속해있는 각 단체의 도지회에서 면담을 진행하는 것이 파급력이 높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해당 지역의 각 협회 도지회장 등이 면담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무허가축사 적법화 관련 활동의 추후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이는 축산단체 측이 지난 5월 10일에 있었던 5차 제도개선 TF에서 축산단체의 입장 및 요구사항을 전달한 이후 TF에 불참하고 있기 때문이다.
단체장들은 “지금까지 이뤄졌던 방식의 TF 참여는 무의미하다”며 “농식품부 차관 면담 등을 통해 보다 현실적인 방법의 회의로 개선하는 것을 먼저 약속받아야 한다”면서 “우리에게는 주어진 시간이 없다. 회의를 통해 가능한 사항과 그렇지 않은 사항을 명확히 정해 진행해야 한다. 평화적인 방법으로 불가능하다면 2차 투쟁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축단협의 사단법인화 관련 논의도 있었지만 축단협 27개 회원들 모두의 의견을 고려해야 하는 사안인 만큼 이 건에 대해서는 실무자 회의를 거쳐 추후 있을 대표자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