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4℃
  • 흐림강릉 17.0℃
  • 서울 15.8℃
  • 대전 17.6℃
  • 대구 18.1℃
  • 울산 19.1℃
  • 광주 17.2℃
  • 부산 19.2℃
  • 흐림고창 16.2℃
  • 제주 21.6℃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합

구제역 방역 문제점 찾아 개선키로

농식품부, 간담회 갖고 백신 접종·거점소독 관련 현장의견 수렴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구제역 방역과 관련, 문제점을 분석하고 향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5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책을 세우기 위해 구제역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백신사용과 거점소독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대한한돈협회 정창용 천안지부장은 “돼지가 백신을 맞은데 따른 항체형성 여부를 알려주는 데이터가 없다”며 “어떤 회사의 어떤 제품을 주사했을 때 항체 형성이 얼마나 나오는 지에 대한 정보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책도 요구됐다.
하나동물병원 임영철 원장은 “소는 일반적으로 백신 접종 6시간 후부터 체온이 올라 20시간 후부터 떨어지는데 체온이 상승하면 면역이 떨어지고 감염위험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특히 “젖소의 경우 유량이 25% 가량 감소하고 한우도 임신기간 연장으로 인한 과대태아 혹은 허약한 송아지가 나오는 상황에서 백신 미접종 농가의 도덕성만 문제삼으면 안된다”고 밝혔다.
거점소독도 일부 개정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축산물처리협회 김호길 전무는 “현장의 전문가들이 열심히 뛴 덕분에 구제역이 크게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며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가축의 분변이 차량에 묻은지 오래되어 굳어버린 경우”라고 지적했다. 굳어버린 분변은 사실상 제거가 힘들고 세차와 소독을 반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친환경자연순환농업협회 박강순 회장은 “거점소독을 하러 가보면 소독을 마친 축산 차량이 U턴을 해 돌아가는 경우가 생긴다”며 “거점 소독시설은 오히려 질병을 모으는 역할을 할 수 있으니 도축장 근처에 거점소독장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 김대균 구제역방역과장은 “현재 생축·농가·분뇨차량 등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얻고 있고 거점소독 시설에 다녀온 차량은 등급을 매겨보는 등 검토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며 “꼼꼼하고 치밀하게 검토해 개정할 사항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