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2.8℃
  • 대전 15.5℃
  • 대구 15.5℃
  • 울산 18.5℃
  • 광주 15.3℃
  • 부산 17.8℃
  • 흐림고창 15.5℃
  • 제주 15.9℃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거점소독시설 표준화 모델 가시화

전국 지자체 방역담당자 우수 방역시설 견학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우수 거점 세척·소독시설 표준화 모델 개발이 점차 완성 단계에 접어들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소독시설별 세척소독 유효성 평가 및 표준 가이드라인 개발’에 따른 구제역·AI 등 각종 가축전염병 예방 및 발생에 대한 효율적인 방역을 위해 전국 지자체 방역담당자를 대상으로 지난 17일 ㈜반석LTC(충북 음성군 소재)에서 우수 거점 세척·소독시설 견학<사진>이 이뤄졌다. 이날 행사는 충청북도가 지원했다.
이날 우수 거점 세척·소독시설 현장견학에는 지난 겨울 구제역·AI가 발생한 지자체뿐만 아니라 비발생한 시·도, 시·군 등 전국 방역 담당자 12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교육에 앞서 농식품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용역사업인 가축질병대응기술개발사업 연구관련 의견수렴 자문회의가 진행됐다.
도출된 개선안은 구제역·AI 방역대책(2018년 6월)에 적극 반영하고, 향후 소독시설 지원사업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교육에 외부전문가로 초빙된 건국대 최농훈 교수는 전국에 설치 운영중인 다양한 거점소독시설(공공축산시설 포함)에 대한 생물학적 효능 평가 필요성을 제안했다.
이어 “전국 지자체마다 소독방식과 설치기준이 달라 효율성이 많이 떨어진다. 또한 현재로서는 소독약 사용 농도 확인이 불가능하다. 소독액 정량 펌프 개발 필요성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견학장소인 ㈜반석LTC에 표준화된 터널형·벽체형 소독시설을 설치하고, 기존 거점소독시설의 문제점을 발굴해 자문단의 논의와 개선방안 등을 적극 반영해 표준화 모델 개발을 지속적으로 연구해왔다”며 “거의 완성단계에 접어든 이번 표준화 모델이 앞으로 지자체별 소독시설 설치와 운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표준화 개발시설을 맡고 있는 삼원기업 김준연 대표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롭게 개선된 점은 터널식(거점소독실 포함)의 경우 좌·우측면에 이동식 레일을 달아 소독액 분사가 차량 전체에 도포되는 효율성을 극대화시켰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독액 분사 사각지대인 차량하부 소독과 세척을 위해 기존 고정식 분사가 아닌 좌우 180도로 회전하는 분사노즐 방식을 새롭게 개발하여 적용함으로써 소독효과가 기존에 비해 완벽에 가까워졌다. 이번 개선을 통해 차량의 경우 99% 소독액이 도포되는 결과를 얻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