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8.6℃
  • 맑음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6.8℃
  • 박무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조금보은 26.6℃
  • 맑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한우협, 하반기 위기론 선제적 대응 촉구

일각 “성급한 대응 부작용 우려”…미온적 시각
협회 “과잉두수 폐해 고스란히 농가 몫” 지적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하반기 한우산업 위기론이 점점 강하게 부각되고 있다.
송아지 생산두수, 소 이력제, 가축통계 등이 공통적으로 한우도축두수 증가를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설마’, ‘아직’이라는 반응 또한 없지 않다.
최근 열린 한육우수급조절협의회 실무회의에서도 비슷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우협회 측에서는 하반기 위기론을 이야기 하면서 선제적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그 외 관련기관에서는 좀 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성급한 대응이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협회에서 요구하고 있는 미경산암소 비육지원사업에 대해 일부 참석자들은 자칫 번식농가들의 송아지 생산의지를 부추길 수도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장경제상황에서의 성급한 개입은 부작용 유발의 위험성을 안고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이 같은 주장에도 설득력은 있다. 
선제적 대응을 강조하고 있는 한우협회의 주장 또한 일리가 있다.
협회에서는 사육두수의 증가로 인한 가격폭락의 피해는 농가에게는 치명적이지만 사료, 약품, 기자재, 도축, 유통 등 각종 연관 산업에 있어서는 오히려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한우협회를 제외한 관련기관들이 현 상황을 미온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 협회의 지적이다.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지난해 송아지 생산두수에서 도축두수를 빼면 10만두 정도가 남는다. 올해 역시 이런 현상이 이어진다고 보면 내년도 한우 사육두수는 300만두를 훌쩍 넘고도 남는다. 위기가 오고 있음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우사육두수가 많아지면 전후방 관련 산업은 좋아질 수 밖에 없다. 오직 한우사육농가만이 이런 어려움을 온전히 감수해야 한다”며 “협회가 나서 선제적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다. 공급과잉을 100% 피해갈 방법은 없다. 다만 지금부터라도 공급두수를 조절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고, 불황의 골을 비교적 짧게 지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우려되는 점은 공급과잉으로 인한 가격하락이 본격화되면 그 어떤 조치로도 이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그간의 경험으로 잘 알고 있다. 업계 모두가 이 같은 문제에 공감대를 갖고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함께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