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6℃
  • -강릉 12.1℃
  • 서울 18.8℃
  • 대전 22.5℃
  • 흐림대구 24.7℃
  • 울산 23.0℃
  • 광주 21.3℃
  • 부산 20.7℃
  • -고창 20.7℃
  • 제주 24.4℃
  • -강화 16.4℃
  • -보은 22.7℃
  • -금산 23.2℃
  • -강진군 20.1℃
  • -경주시 15.9℃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종합

축산인 전문교육 연수원 지원 필요

축단협, “농가 방역의식 제고·경쟁력 강화 위해”
정책 목표 부합 종합교육센터 설립 당위성 주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단체들이 축산전문교육연수원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가축질병 예방과 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실습·체험형 축산 종합교육센터 설립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간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 이하 축단협)는 농업에서 차지하는 축산업의 비중이 갈수록 높아져 현재는 전체 농업생산액의 4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데도 축산과 관련해 제대로 된 교육장조차 마련되지 못했다는 지적을 계속해 왔다.
AI, 구제역 등 가축질병에 대한 예방과 FTA 등 시장개방 확대에 따라 축산농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전문 교육 연수원 설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에 축단협은 2019년 6월로 예정된 축산단체 세종시 이전건과 병행해 농림축산식품부에 축산전문교육연수원 지원 사업을 요청하기에 이른 것.
축단협은 농식품부가 가축의 개량·증식, 토종가축의 보존·육성, 축산업 구조개선 등의 발전을 위한 계획과 시책을 수립·시행해야 한다는 ‘축산법 제3조(축산발전시책 강구)’를 근거로 들며 정부에 이같이 요구했다.
축단협 문정진 회장은 “축산전문교육연수원 건립은 교육을 통한 축산농가의 경쟁력·방역의식 제고는 물론 후계인력 양성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도 뜻을 같이하는 사업”이라면서 “이를 통해 교육기관의 집중을 유도, 정부 시책의 효과적인 전달로 정책 달성률까지 제고할 수 있다”고 사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이미 전국에 정부지정 교육장이 너무 많다”며 축산전문교육연수원 지원요구에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축단협 측은 축단협이 법인이 아니라 축산단체들의 친목도모단체의 성격이 강해 지원사업 진행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 축단협의 사단법인화도 추진하고 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