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2℃
  • 흐림강릉 11.3℃
  • 서울 12.9℃
  • 대전 15.0℃
  • 대구 15.5℃
  • 울산 18.2℃
  • 광주 16.5℃
  • 부산 18.7℃
  • 흐림고창 16.4℃
  • 제주 17.2℃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4월 이후 돼지고기 소비 침체 모드

육가공업체 회의서 ‘재고 부담’ 토로
러 월드컵 특수 전까지 회복 기대난
수입 증가세 돈가도 약세…대책 시급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4월 이후 육가공 업체들이 돼지고기 소비부진에 따른 재고부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10일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가 개최한 돈육시장 동향분석회의<사진>에서 육가공 업체들은 올 들어 3월까지는 돼지고기 판매 호조가 이어졌지만, 4월 이후에는 침체 분위기로 전환됐다고 분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육류유통수출협회는 지난 3월 돼지고기 소비량은 12만2천530만톤으로 전월대비 14.6%, 전년동기대비 13.8% 늘어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3월 국내 돼지고기 전체 재고 추정량은 3만7천106톤으로 전월대비 2.2%, 전년동기대비 10.7% 줄었다고 전했다.
육류유통수출협회는 지난 3월의 경우 나들이 소비 등에 따라 유통판매, 일반판매 등이 모두 원활한 판매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목심 판매가 부진했고, 전지는 급식납품 외 다른 시장에서는 고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육가공 업체들은 3월까지는 돼지고기 판매가 좋았지만, 4월 이후에는 극심한 소비부진으로 돌아섰다고 토로했다.
이어 다음달 중순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기 전까지는 이러한 침체가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특히 목심, 전지, 족발 등 재고부담이 계속 커지고 있는 만큼, 서둘러 소비촉진 대책이 서둘러 마련됐으면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또한 4월 들어서도 돼지고기 수입량이 많다면서, 이에 따라 국내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4월 돼지고기 수입량은 4만7천492톤으로 전월보다는 7.1% 줄었지만, 전년동기보다는 무려 42.3%나 늘었다.
해외동향으로는 미중간 무역분쟁으로 인해 미국 돼지고기 재고량이 7천280만 마리로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