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0.4℃
  • 구름조금강릉 13.6℃
  • 흐림서울 10.1℃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4.3℃
  • 흐림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5.1℃
  • 흐림고창 12.6℃
  • 제주 14.8℃
  • 흐림강화 11.6℃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HMR식품 안전관리 위한 온도기준 강화를”

식품냉동기술협의회 학술대회서 전문가 의견 제시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국내 HMR(가정간편식:Home Meal Replacement) 제품의 안전관리를 위해 온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는 지난 11일 한국식품냉동기술협의회(회장 정구용)가 냉장·냉동 HMR 식품의 안전관리를 주제로 개최한 학술대회<사진>에서 김성조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본부장이 제시했다.
이날 김 본부장은 “미생물 번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HMR제품 조리완료 이후부터 섭취 전까지 유통, 보관 과정 중에 온도관리는 필수”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는 HMR 온도관리에 대한 기준이 다른 나라에 비해 부실하며 매장에서 HMR식품의 냉장온도 관리 부적절 사례 보고가 증가한 한편 편의점 내 HMR식품 식중독 유사 사례가 2년 사이 13% 증가했다”고 밝히며 “안전한 유통 및 보관 관리를 위한 HMR 총괄 관리 매뉴얼 개발 및 기타식품판매업의 HACCP인증 확대가 필요하며 가정용 data logger, 정온관리 스티커 개발 보급 등 소비자용 안전기술 개발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근표 세종대 교수는 “식품의 품질저하 억제를 위해 급속 동결이 필요하다”며 초고압, 전자기장, 냉각속도 조절을 통한 급속 냉동 기술과 같은 현재 연구 중인 미래형 기술을 소개했다. 또한 “짧은 해동시간을 통해 조직감, 색감변성과 같은 문제를 방지 할 수 있으며 초음파, 포화 수증기, ohmic 해동과 같은 기술 개발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학술대회에선 HMR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정승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메가트렌드에 대해 언급하며 “HMR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세계를 관통하는 흐름을 잘 파악해서 맞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만큼 젊은 사람들 위주의 식품이 아닌 고령친화 식품에도 관심을 가져 봐야 할 때”라고 제안했다.
최승철 건국대 교수는 식품 소비 구조 변화, HMR 정부 정책, 현황을 설명하고, “HMR시장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품질 유지 등을 위한 기초기술에 대한 R&D지원에 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