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2℃
  • 흐림강릉 11.3℃
  • 서울 12.9℃
  • 대전 15.0℃
  • 대구 15.5℃
  • 울산 18.2℃
  • 광주 16.5℃
  • 부산 18.7℃
  • 흐림고창 16.4℃
  • 제주 17.2℃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가축시장 재개장 후 송아지 가격 상승세

수송아지 가격 보름 만에 30만원 뛰어
암송아지는 한계점 도달…상대적 둔화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산지 송아지 거래가격이 가축시장 재개장 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일 6~7개월령 암송아지의 산지거래 평균가격은 325만원, 수송아지는 403만3천원으로 조사됐다. 수송아지의 평균 거래가격이 400만원대를 돌파한 것이다.
올 초 암송아지는 280만원, 수송아지는 340만원선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4개월여만에 평균시세가 50~60만원이 뛰었다.
돼지 구제역 발생으로 전국의 가축시장이 약 20일간 폐쇄 조치됐고, 재개장 된 직후 가격은 지금까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암송아지는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수송아지의 가격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가축시장이 재개장된 4월 24일의 암송아지 평균가격은 326만원, 수송아지는 379만7천원이다.
가축시장 폐쇄 전까지인 4월초 수송아지의 산지가격은 370만원대였다. 연초와 비교하면 3달여 동안 가격이 20만원정도 올랐다. 이에 비해 재개장 후 불과 보름 만에 수송아지의 가격은 30만원이 뛰었다. 수송아지의 경우 재개장 후 상승세는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우선 현 상황에 대한 암송아지의 가격 상승은 한계점에 도달했다는 분석이다.
가임암소의 사육두수가 포화상태라는 설명이다.
1/4분기 가축통계에 따르면 1세 이상 가임암소의 사육두수는 140만에 육박한다. 연간 75만두 정도를 도축하는 한우산업의 볼륨을 감안해보면 현재의 가임암소는 다소 많아 보이는 측면이 있다. 때문에 암송아지의 산지가격이 추가적으로 상승하리라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수송아지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우선 도매시장의 경락가격이 좋은 상황에서 수송아지의 가격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 앞으로 최소 한 달 정도는 한우 도축두수가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도매가격 또한 나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수송아지 가격 또한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 전문가는 “일반적으로 수송아지의 가격은 현 시세를 반영하고, 암송아지 가격은 1~2년 후 전망 시세를 보여준다. 지금의 송아지 거래동향을 보면 현재 한우시세는 나쁘지 않지만 향후 전망은 불투명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