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8℃
  • -강릉 15.0℃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4.9℃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6.0℃
  • -고창 16.7℃
  • 흐림제주 19.2℃
  • -강화 18.2℃
  • -보은 17.4℃
  • -금산 17.6℃
  • -강진군 17.3℃
  • -경주시 17.1℃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종합

“축산인 의견 정책 반영 노력에 감사”

축단협,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감사패 전달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 이하 축단협)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해 축산인의 뜻이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축단협은 지난 9일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 임이자 의원, 이완영 의원, 이만희 의원에게 각각 감사패를 수여했다.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지방출장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이 의원들은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연장 결의안’ 채택 주도, 자유한국당 당론채택, 축산단체의 천막농성장 수차례 방문, 의견 청취 후 정부와 협의하는 등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연장을 위해 노력했다.
이날 감사패를 받은 의원들은 적법화 과정에 있어 축산단체 및 업계와 함께 관련 법률 및 제도를 신속히 검토해 법규제를 최소화하고, 축산농가들이 실질적으로 적법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축단협은 이날 일정이 여의치 않아 감사패를 전달하지 못한 다른 당 의원들에게도 추후 감사패를 수여할 계획이다.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