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1℃
  • -강릉 13.8℃
  • 흐림서울 16.9℃
  • 흐림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조금울산 16.0℃
  • 흐림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6.4℃
  • -고창 14.7℃
  • 흐림제주 17.5℃
  • -강화 15.6℃
  • -보은 16.0℃
  • -금산 16.0℃
  • -강진군 16.5℃
  • -경주시 17.3℃
  • -거제 15.5℃
기상청 제공

<포커스>세계수준 산유능력 한국 젖소, 산차 높이려면

“이젠 산유량보다 경제수명 초점을”


2.5산에 불과한 국내 검정젖소 산차를 어떻게 하면 선진국처럼 3.5산으로 끌어 올릴 수 있을까.
농협중앙회 젖소개량사업소가 지난해 추진한 산유능력검정사업을 살펴보면 산차별 305일 보정 유량은 총 검정우 14만3천141두 가운데 4산 검정우(1만4천652두) 평균 1만1천416kg을 비롯해 5산(7천942두)평균 1만1천253kg, 6산(3천844두)평균 1만1천44kg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국내 검정우의 평균 산차 2.5산에 가까운 3산(2만5천280두)평균 1만1천222kg이나 2산(3만6천952두)평균 1만688kg보다 500∼800kg이 많고 초산(5만1천570두) 평균(9천299kg)에 비해서는 무려 2천kg 많다. 이처럼 산차가 낮은 검정우의 유량은 7산 평균(1만750kg)과 8산 이상 평균(1만285kg)보다도 밑돈다.
성년형으로 환산할 경우도 마찬가지다. 4산 평균(1만1천450kg)과 5산 평균(1만1천427kg), 6산 평균(1만1천406kg)은 국내 검정젖소 평균점이 되는 3산(1만1천268kg), 2산(1만969kg), 초산(1만113kg)보다 약 1천kg 많다.
그런데 두당 사료급여량은 4산∼6산은 각각 1만477kg, 1만347kg, 1만281kg으로 1산(1만539kg), 2산(1만499kg), 3산(1만380kg)보다 오히려 적다.
특히 두당평균 연간 유대수입은 4산 검정우 평균 1천269만3천원, 5산차 평균(1천243만9천원)으로 초산(1천94만2천원)과 2산(1천198만8천원)에 비해 70만원∼160만원이나 많다.
또 목장경영의 지표가 되는 산차별 분만간격도 2산(461일), 3산(455일), 4산(456일), 5산(457일), 6산(460일)과 별반 차이가 없다.
그러므로 지난 30년 동안 2.4∼2.6산에서 맴도는 국내 젖소검정의 산차를 이웃 일본처럼 3산으로 또는 유럽선진국과 미국·캐나다처럼 4산으로 시급히 끌어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의 가축인공수정 역사는 55년이며 등록과 심사사업을 병행한 검정사업을 추진한지도 38년이나 됐다.
2017년 국내 검정젖소우의 산유량 평균은 1만395kg으로 ICAR(세계가축기록위원회)기준 이스라엘과 미국에 이어 3위에 마크할 정도로 선진국 수준으로 올라섰다.
이는 그동안 산차를 늘리기보다는 산유량을 높이는 방향에 더 치중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어쨌든 낙농관련단체와 업계는 앞으로 젖소의 엉덩이와 지제, 발굽 등 수명연장을 하는 체형개량에 많은 비중을 두고, 그에 수반하는 영양사양 연구에 중지를 모아야 할 때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급할 땐 도우미 파견…농가 복지 향상 위해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가 일선축협의 한우사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과 초음파 육질진단기 지원 외에도 선진 가축시장 활성화를 추진한다. 우선 이 달에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에 대한 일선축협의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은 농가에서 애경사나 질병 등으로 인해 농장을 비울 때 이용할 수 있는 농장관리 대행서비스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조합별로 한우농가 도우미 사업을 진행할 때 운영 실비를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50개 축협을 대상으로 1억7천만 원이었던 교육지원사업비를 올해는 2억4천만 원으로 증액했다. 조합별 사업실적과 종합손익을 고려해 차등 지원한다. 조합별 지원한도는 1천만 원으로, 현재 지원비율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엔 실비의 40~70%가 차등 지원됐다. 초음파 육질진단기도 지원한다. 출하월령 단축을 통한 생산비 절감, 그리고 고급육 출현율 향상을 통한 농가 수취가격 제고가 목적이다. 지난해 4개소 8천만 원이었던 교육지원사업비는 올해는 1억 원으로 올렸다. 지원금액은 조합 구입 부담액의 50% 이내이다. 선진 가축시장 활성화 사업도 추진된다. 거래신뢰도를 끌어올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