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7.5℃
  • 구름많음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8.4℃
  • 구름조금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6.8℃
  • 흐림금산 5.5℃
  • 구름조금강진군 10.2℃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조금거제 9.4℃
기상청 제공

종합

조사료 경쟁력, 논에서 찾아라

국내산 가격·생산성 충분한 제역할 불구 자급률 50% 미만
논 이용 조사료 생산, 경종과 상생모델·수입대체 긍정 효과
논 전용 품종 개발·작부체계 확립…품질 개선 뒷받침돼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겉으로만 보면 국내 조사료 산업은 꽤 탄탄하다.

자급률이 2011년 81.9%, 2012년 80.0%, 2013년 80.4%, 2014년 81.3%, 2015년 81.0%, 2016년 80.0% 등으로 꾸준히 80%대를 유지해 오고 있다.

2016년의 경우 국내 총 수요량 542만8천톤 중 434만4천톤을 국내산 조사료로 충당했다.

하지만 속내는 조금 다르다.

볏짚 178만5천톤을 빼고나면 국내산 조사료 자급률은 50% 밑으로 뚝 떨어진다. 게다가 축산농가, TMR공장 등 수요처에서는 “국내산 조사료 품질이 떨어진다”며 여전히 수입 조사료를 선호하는 경향이 짙다.

결국 이대로라면 조사료마저 수입산에게 주도권을 내줄 수 있다는 우려가 이쪽저쪽에서 터져 나온다.

전문가들은 특히 국내산 조사료는 지속축산을 위해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우선 가격에서 국내산 조사료는 수입산 대비 30% 가량 싸다. 축산농가 입장에서는 생산비를 크게 아낄 수 있다는 의미다.

생산성면에서도 국내산 조사료는 충분히 제역할을 해내고 있다는 평가다.

축산농가 사이 양질의 국내산 조사료를 통해 육질 등을 개선했다는 사례가 수두룩하다.

이렇게 국내산 조사료는 생산비와 생산성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핵심경쟁력이 될 자격을 갖췄다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다.

국내산 조사료 생산을 둘러싼 여건도 그리 나쁘지는 않다.

주위를 둘러보면 조사료를 심을 땅이 넉넉하다. 특히 논에 조사료를 심을 경우 쌀값 안정을 도모하는 등 경종농가와 상생모델이 된다.

예를 들어 올해 시행되는 쌀생산조정제에서 콩 등 다른 품목은 과잉공급이 우려되지만, 조사료는 오히려 수입대체 등 긍정 효과를 기대하게 한다.

정부에서 쌀생산조정제 시행과정에서 ha당 평균 340만원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과 달리 조사료에는 ha당 400만원 보조금을 내걸은 이유이기도 하다.

올 쌀생산조정제 5만ha 규모 중 조사료는 1만5천ha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조사료 신청은 8천419ha로, 두류 6천244ha, 일반 6천260ha를 한참 넘어서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에서는 조사료 신청에 탄력을 붙이기 위해 제조비, 종자, 기계·장비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안정적 유통망 확충 지원사격에도 전폭 나서고 있다.

조사료 전문가들 역시 논이 국내 조사료 생산·이용을 확대할 최적대안이라고 밝히고 있다.

잘 정비된 논을 활용할 경우 국토 이용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옥수수, 수수류 등에서는 이미 많은 생산량이 확인됐다고 전한다. 다만, 전문가들은 앞으로 논 전용 사료품종 개발, 작부체계 확립, 그리고 종합적인 생산모델 발굴 등에 더 많은 연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