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7℃
  • 구름조금강릉 17.2℃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7.7℃
  • 박무대구 19.1℃
  • 박무울산 20.3℃
  • 흐림광주 18.9℃
  • 박무부산 21.6℃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17.3℃
  • 흐림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5.0℃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한우 사육의향 높아져…송아지 가격 상승

GS&J “폭락 우려…입식 신중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한우 사육의향이 높아지면서 송아지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농협축산정보센터에 따르면 송아지 암수 평균가격은 지난해 하반기에 하락했지만 올해 상승세로 전환되어 2월에 324만원으로 높아졌고, 3월(1~20일)에는 전월 대비 6.0%, 작년 동월 대비 11.2% 높은 344만원이었다.

암송아지 가격은 지난해 12월 291만원까지 하락했지만 올해 1월과 2월 각각 293만원, 297만원으로 올랐으며, 3월에는 311만원으로 전월대비 4.7%, 전년 동월 대비 10.3% 상승했다.

수송아지 가격도 1월 349만원에서 2월 352만원으로 3월 377만원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 GS&J인스티튜트는 한우 농가들의 입식의향이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GS&J인스티튜트는 “지난해 5~9월에는 도매가격을 기준으로 산출한 송아지 가격보다 실제 송아지 가격이 30% 이상 높은 입식수요 과열이 있었고, 올 1~3월에도 20% 이상 높은 과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향후 사육두수 증가세가 본격화되어 도매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될 경우 송아지 가격이 대폭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송아지 입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