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5.0℃
  • -강릉 10.6℃
  • 흐림서울 16.7℃
  • 대전 21.4℃
  • 흐림대구 16.4℃
  • 울산 14.0℃
  • 박무광주 22.0℃
  • 흐림부산 15.4℃
  • -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7.1℃
  • -강화 16.4℃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4.1℃
  • -경주시 14.0℃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한라마 120여 마리 올해 첫 방목

농진청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4일 겨우내 축사에서 생활하던 한라마 120여 마리를 이달부터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초지에서 방목한다고 밝혔다.
한라마는 제주마와 더러브렛의 혼혈종으로 난지축산연구소에서 한국형 승용마로 보급하기 위해 개량 중인 말이다.
올해 방목은 오는 10월 말까지 210일에 걸쳐 총 247ha 초지에서 실시된다.
말을 방목할 경우 말의 근육과 심폐기능이 강화되며 무리 생활로 사회성을 기르는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초원을 질주하는 말의 본성을 살려 품성 측면에서도 나쁜 버릇을 예방하는 장점이 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박남건 소장은 “겨우내 축사에서만 생활하던 말들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날이 따뜻해지면서 적절한 운동과 충분한 일광욕이 필요하다”며 “방목을 통해 생산비 절감과 바른 품성을 지닌 건강한 승용마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