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4.8℃
  • 맑음대전 24.7℃
  • 맑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4℃
  • 맑음광주 25.3℃
  • 박무부산 24.3℃
  • 맑음고창 23.1℃
  • 맑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3.9℃
  • 맑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3.3℃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국제곡물가격 급등…배합사료업계 인상 자제

일부 업체 가격연동제 시행…그때 그때 반영
계열화 확산…예전 같은 공급가격 방식 사라져

[축산신문 김영란 기자] 국제곡물가격 급등으로 배합사료업계가 어려움을 호소하면서도 긴축 경영으로 축산농민과 고통을 분담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15일 현재 배합사료 주원료인 옥수수 가격(운임 포함, 걸프기준, 톤당)이 전월 213달러에서 234달러까지 치솟았다. 전년말월(17년 12월) 202달러, 전년동월(17년 3월) 200달러보다도 각각 15.%, 17.0%나 오른 것이다. 대두박도 전월 449달러보다 5.3% 오른 473달러를 나타냈다. 소맥은 전년말월 215달러보다 높은 239달러를 보였으나 전월과 같은 추이를 나타냈다.
이처럼 최근 국제 곡물가격이 급등한 요인은, 라니냐의 영향으로 세계 3위 옥수수 및 대두 수출국인 아르헨티나의 지난 30년 동안 최악의 가뭄으로 곡물생산량이 급감한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산 소맥 또한 밀 산지인 미시간, 오하이오 지역의 건조기후로 가뭄 피해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데다 미국 미시시피강 홍수로 인한 곡물운송 지연으로 내륙운송비(베이시스)가 상승한 것도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게다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강화(철강 및 알루미늄 고율관세 부과)로 중국의 미산 옥수수, 미산 대두 보복관세가 예상되면서 남미산 대두 및 옥수수 수요증가가 예견되기 때문으로도 분석되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환율이 비교적 안정적이란 점이다.
그러나 배합사료업계에서는 국제 곡물가 급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면서도 사료가격 인상에는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무허가축사 적법화 등으로 고통을 겪는 축산농가와의 고통을 분담한다는 차원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농가의 조직화된 경영체에서 가격을 입찰에 붙여 정하다 보니 사료업체의 일방적인 가격의 인상·인하는 옛말인데다 더욱이 계열화가 확대되면서 예전과 같은 공급가격 방식은 사라진지 오래라는 것이다.
배합사료 가격을 결정짓는 3대 요소(국제곡물가, 해상운임비, 환율)중 어느 하나라도 가격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정도로 변화가 생기면 그때 그때 시장에 반영하는 가격연동제를 이미 시행하고 있는 업체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