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5℃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8.2℃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종합

식약처, 친환경 방충 소재 개발

천연물질 원료…포장용 테이프·접착제에 사용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품 중 벌레 이물을 줄이기 위해 계피, 감초 등에서 추출한 천연물질을 이용한 친환경 방충 소재를 개발했다.
식품을 유통·보관하는 과정에서 화랑곡나방 유충과 같은 벌레가 포장지를 뚫고 식품에 혼입되는 사례가 많다.
이번에 식약처가 개발한 방충소재는 포장용 테이프와 접착제 등에 쓰인다.
이번 개발에는 민간적용 실용화 기술 연구 중 ‘식품 중 이물 저감화 방안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고려대(나자현 교수)와 (주)농심 등이 참여했다.
이 친환경 방충 소재를 적용한 제품은 방충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일례로 (주)농심이 생산하는 면류 제품 770만 박스 포장에 친환경 방충 소재를 박스 테이프와 접착제에 첨가한 결과, 벌레 혼입으로 인한 소비자 신고 건수가 62% 정도 감소했다.
식약처는 올해 안에 친환경 방충 소재를 상용화해 중소기업들이 큰 비용 부담없이 식품을 유통·보관하는 단계에서 벌레 이물을 줄이는데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