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9.4℃
  • 흐림대전 22.0℃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19.9℃
  • 박무광주 23.1℃
  • 흐림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6.1℃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종합

“한우협회 존재가치 알리는 일에 주력”

김홍길 회장 “현안 대응…농가 주권보호 역할 최선 다해” 발언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무투표 재선에 성공한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사진>이 향후 한우협회의 운영방향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김홍길 회장은 지난 7일 열린 한우협회 서울인천경기도지회 정기총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 회장은 각종 현안에 대한 적극적 대응을 다짐하면서 한우협회의 존재가치를 알리는 일에 대해서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한우협회의 역할에 대해 불신하는 농가들이 적지 않은 것 같아 매우 아쉽다. 한우협회는 축산업계를 대변하는 생산자단체로서의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무허가축사 적법화, 청탁금지법 개정에 있어 한우협회는 그 어느 단체보다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이런 사실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는 농가들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 매우 놀랐고, 앞으로 이런 협회의 긍정적 역할을 알리는 일에 힘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환경규제와 관련한 문제가 앞으로 더욱 심각해질 것이며, 늘어나는 한우사육두수에 대한 우려도 표시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도 결국은 환경으로 인한 문제다. 우려스러운 것은 향후 환경으로 인한 축산규제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점이다. 미세먼지, 악취, 수질오염 등 이런 모든 것이 축산 때문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환경규제가 강화될수록 한우농가의 입지는 좁아지게 되고, 결국 산업은 존폐의 위기를 맞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를 불식시키는 것 또한 한우협회의 역할이다. 협회는 이 같은 현안에 대해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한우농가의 대표로서 우리 농가의 가치와 역할, 그리고 당당한 권리를 주장해 나갈 것임을 약속드린다. 또 하나 걱정스러운 점은 사육두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한우의 사육두수가 늘어날수록 관련 사료, 도축, 가공, 유통 등 관련 전후방 산업은 호황을 맞게 된다. 하지만 이로 인한 피해는 한우농가에게 고스란히 전가된다. 정부나 관련기관 어디서도 한우농가를 위한 노력은 기대하기 어렵다. 우리 스스로가 안정적인 생산두수를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향후 협회가 이런 부분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면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