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5 (금)

  • -동두천 24.0℃
  • -강릉 27.9℃
  • 맑음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6.8℃
  • 맑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5.9℃
  • -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3.2℃
  • -강화 22.2℃
  • -보은 24.3℃
  • -금산 22.6℃
  • -강진군 25.5℃
  • -경주시 26.4℃
  • -거제 25.7℃
기상청 제공

<새의자>한우협회 김영록 원주시 지부장

“한우농가 권익신장 구심체 역할 총력”

[축산신문 ■원주=홍석주 기자]


회원 확충 역점…행정·축협과 협업체계 강화

후계농가 사육에 열중할 수 있는 환경 유도


“회원농가 확충을 통한 조직역량 강화로 한우산업 발전과 농가 권익 신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국한우협회 원주시지부 신임 김영록 지부장<사진>은 회원 확충사업에 역점을 기울여 보다 역동적인 조직으로 한우농가들의 구심체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지부장은 “도농 상생지역인 원주시는 생산과 소비를 겸한 중소도시로서 한우산업이 지역경제를 탄탄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한우농가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사육현장의 고급육 생산 의지와 생산비 절감, 방역의식 고취를 강조했다. 

“대내외적 요인으로 한우산업의 어려움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지만 원주시의 경우 행정과 축협, 농가의 탄탄한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는 김 지부장은 “축산업계의 가장 시급한 당면과제인 무허가축사 문제에 있어서도 원주시의 적극적인 협조로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은 40%의 적법화율을 보이고 있으며, 또한 브루셀라·구제역 백신 접종에 있어서도 농가가 아닌 축산과에서 직접 접종해주는 등 타의 모범이 되고 있는 만큼, 농가와 행정, 축협이 더욱 소통하며 협력체계를 공고히 다져나갈 수 있도록 협회 차원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2세농가들이 마음 놓고 한우사육에만 열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김 지부장은 “원주시의 경우 후계 축산인이 타 지역에 비해 그나마 많은 편”이라며, “후계구도에 한우산업의 미래가 걸려있는 만큼 2세 농가들이 열의를 가지고 삶의 터전을 가꿔나갈 수 있도록 협회가 앞장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부장은 “농가 지도·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5월까지 협회 직원들이 전문가와 함께 직접 가가호호 농가를 방문해 축사시설 등을 안전점검을 하고, 특히 농가들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조사료 생산사업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