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0℃
  • 맑음강릉 24.7℃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2.9℃
  • 연무대구 23.0℃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오리휴지기제, AI 잡으려다 산업 잡을 판”

“수급불안 따른 오리 산지가 상승 부작용”
업계, 수요 증가하는 봄철 시세 폭등 우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올 겨울 정부의 ‘오리 사육 휴지기제’ 도입으로 AI 발생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하지만 수급불안정으로 인한 오리 산지시세 상승 가격과 농가 반발 등 이에 대한 부작용도 적지않다. 

2016년 11월부터 2017년 3월 4일까지 국내 AI 발생 건수는 416건, 올 겨울 같은 기간 AI 건수는 30건이다. 살처분 규모도 3천379만마리에서 433만마리로 줄었다.

이 같은 수치를 놓고 농림축산식품부는 올 겨울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농가에 실시한 ‘오리 사육 휴지기제’의 효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반발도 거세다. 오리 사육 농가들은 휴지기제를 시행하는 것은 ‘오리산업을 말살하려는 것’이라며 규탄대회를 개최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고, 계열업체들은 정부의 아무런 지원대책도 없이 부족한 물량과 높아진 오리 산지시세로 허덕이고 있다. 이에 업계서는 현 상황이 오리 값의 급등으로 이어져 오리수입이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오리 산지시세는 크게 올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오리 산지 평균 가격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3㎏당 8천148원으로 전년 7천114원보다 14.5%(평년대비 30.3%)나 올랐다. 

오리고기 소비가 증가하는 3~5월에는 가격이 더 오를 전망이다. 농업관측본부는 5월 산지가격이 8천700원에서 최고 9천200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수입량은 국내 오리고기 가격 상승으로 인해 전년보다 7.2% 증가한 713톤으로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AI 차단 효과는 크지만 애초에 수급대책 및 피해보상에 대한 계획이 없는 졸속 정책이다”라며 “이 상태로는 다가올 겨울에도 정부가 휴지기제를 도입할 공산이 크다. 농가와 계열업체에 합당한 지원대책 마련이 먼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