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6℃
  • -강릉 12.1℃
  • 서울 18.8℃
  • 대전 22.5℃
  • 흐림대구 24.7℃
  • 울산 23.0℃
  • 광주 21.3℃
  • 부산 20.7℃
  • -고창 20.7℃
  • 제주 24.4℃
  • -강화 16.4℃
  • -보은 22.7℃
  • -금산 23.2℃
  • -강진군 20.1℃
  • -경주시 15.9℃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IDF연차총회 후원협약, 매일유업도 동참

골드스폰서 협약 체결…각종 혜택 부여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IDF(국제낙농연맹)연차총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창범)는 지난달 26일 매일유업(대표이사 김선희)과 2018년 IDF 연차총회 후원협약을 체결<사진>했다.
이날 협약식을 통해 IDF연차총회 조직위원회와 매일유업은 세계 유가공업계 관계자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함과 동시에 세계시장에 우리의 유제품을 널리 알리는데 협력하게 된다.
매일유업은 골드스폰서로 후원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공식후원사 명칭 사용권 ▲기업로고 사용권 ▲행사장내 사인물, 홈페이지, 포토존 등에 로고노출 ▲홈페이지 링크 ▲대회 네임텍 홍보 ▲등록가방내 홍보물 삽입 ▲각종 자료집 로고 노출 등의 특전을 부여받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이사는 “낙농 및 유가공분야 세계 최대 행사인 IDF 연차총회의 국내 개최에 힘써준 낙농진흥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난 50여년간 우리의 건강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한길을 걸어온 우리 매일유업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세계를 대상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DF연차총회 조직위원회 이창범 위원장은 “IDF연차총회는 우리나라 유가공 시장의 위상 강화와 함께 유제품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결정적인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로운 수출시장 개척을 통해 우리 낙농의 새로운 기회와 발전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면에서 한국 낙농 분야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DF 연차총회는 IDF 소속 54개 회원국 1천200여명의 세계 낙농리더들이 함께 모이는 행사로 올해 10월15일부터 19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