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7℃
  • -강릉 10.6℃
  • 서울 16.6℃
  • 대전 20.8℃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17.2℃
  • 박무광주 21.2℃
  • 박무부산 20.1℃
  • -고창 20.6℃
  • 흐림제주 23.6℃
  • -강화 14.5℃
  • -보은 20.8℃
  • -금산 21.4℃
  • -강진군 21.3℃
  • -경주시 15.8℃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공급과잉 때문에’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 팔수록 적자

입식 증가 따른 과잉공급…소비 부진까지

지난해 말부터 지속 하락…생산비 이하로


공급과잉과 소비부진으로 계란 산지시세가 곤두박질 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부터 하락하던 계란 산지시세는 현재(2월 말 기준) 973원(특란 10구 기준, 전국평균)으로 떨어졌다. 

이는 시세가 하락하기 직전인 지난해 12월초 가격 1천300원에 비하면 두 달 새 무려 300원 이상 떨어진 것. 

하지만 현장에서 들리는 실거래 가격은 이보다 밑인 800원선, 혹은 그 이하에서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생산비 이하의 시세를 기록, 산란계농가들의 어려움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이는 사실 지난해 말부터 예견됐던 상황이다. 지난해 4분기 전국에서 사육 중인 산란계 사육수수는 지난달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4/4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산란계 사육수수는 7천271만수로 전년동기대비 166만 7천수(2.3%), 전분기대비 487만6천수(7.2%)가 각각 증가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업계 전문가들은 이달부터 5월까지 산란계 사육수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 봤다. 산란에 새로이 가담하는 계군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산란노계 도태마저 원활치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이달 산란계 총 사육수수는 전년보다 41.1% 증가한 7천281만수, 산란용 닭의 수수는 전년대비 37.4% 증가한 5천510만수, 5월에는 29.6% 증가한 5천757만수가 될 것으로 전망하며, 이를 토대로 5월까지 계란 생산량이 전년 대비 30% 내외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공급이 과잉인 가운데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줄어든 소비는 더 큰문제다.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명절과 동계올림픽특수에 대한 기대로 그나마 서서히 진행되던 계란 산지시세 하락이 명절연휴 이후로 유통량이 줄어들며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과잉공급도 큰 문제지만 소비가 계속 부진할 경우 계란 값 하락세는 장기화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기도의 한 농가는 “계속되는 산업의 불황으로 농가 경영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지난달 식약처는 난각에 산란일자를 의무적으로 표기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축산물의 표시기준’개정안까지 고시했다”면서 “올 겨울 유독 혹독한 추위까지 겹쳐 난방비 내기도 버거운 상황에서 정부는 오히려 농가에 규제마저 강화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


닭고기값 곤두박질

명절·올림픽 특수에도 소비시장 기진맥진

병아리 과열입식 여전…수급안정 협력을


민족 대명절인 설과 지구촌 최대 동계 스포츠 축제인 평창동계올림픽도 육계 과잉공급에 따른 산지시세 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 이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육계 산지시세 정보에 따르면 육계 산지 가격은 지난달 초 1천100원/kg(대닭 기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뒤 상승세로 전환, 중순에는 1천500원까지 상승했었다. 
하지만 이 같은 현상은 소비가 증가한 탓이 아니라 일부지역의 AI발생에 따른 이동제한과 올 겨울 혹한으로 인해 닭의 증체가 더뎌진 이유로 일시적인 수급 차질이 있었던 탓이었다.
이러한 현상을 반증하듯 명절연휴가 끝난 후인 지난달 21일부터 육계 산지시세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며 현재(지난달 28일 기준) 1천100원으로 생산비 이하의 낮은 가격으로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고병원성 AI가 몇몇 농가에서 발생됨에 따라 일시이동중지에 따른 출하지연으로 적체됐던 물량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됐지만, 육계 산지시세는 지속적인 공급과잉으로 인해 생산비 이하선에서 형성되고 있다”며 “가격상승이 필요한 시점에서 AI 발생에 따른 소비위축과 공급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전망이 어둡다”고 전했다.
한 업계전문가는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육계 병아리의 입식증가 현상이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고, 지난달 들어 병아리 입식 과열이 더욱 거세져 이달까지도 육계시세는 생산원가 이하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현재 병아리 입식량이 절대적으로 많아 장기적인 시세 반전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육계 계열사 참프레 서승복 차장은 “업계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닭고기 소비가 살아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실수요는 발생되지 않았다”며 “그간 과잉 공급됐던 일부물량이 대형마트 행사를 통해 소비됐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복수의 관련업계 전문가들은 “계열주체, 협회 및 정부 모두가 적절한 수급조절과 고병원성 AI의 조속한 종식을 위한 현명한 대처가 필요한 시기”라고 당부했다.
서동휘 toara@nate.co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