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1.3℃
  • 천둥번개서울 11.5℃
  • 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7.3℃
  • 광주 13.7℃
  • 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종합

지자체 가축방역관 채용 ‘난항’

지난해 말 기준, 406명 모집에 겨우 217명 채용
열악 근무환경·처우에 외면…지역별 쏠림현상도
농식품부, 올해 50명 공중방역수의사 추가 선발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여전히 가축방역관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시·도별 가축방역관 충원 내역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으로 406명 모집에 나섰지만 217명 채용(53.4%)에 그쳤다.
모집인원은 결원·증원인력이 포함됐고, 미달인원은 올해 채용 예정이다.
서울·대구·세종이 100% 채용하는 등 대도시는 나름 많이 채용했지만 전남 21.7%, 강원 6.3% 등 지방에서는 채용에 난항을 겪었다.
지역별 극심한 쏠림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지방의 경우 지원자 수가 적을 뿐 아니라 채용되고도 실제 근무에는 나서지 않은 지원자가 많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렇게 가축방역관 지원을 외면하는 것은 ‘일은 어렵고 돈벌이는 안되는’ 열악한 근무환경이 첫번째 이유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수의직 공무원 의료업무 수당을 인상하고, 전문 직위 지정을 활성화하는 등 가축방역관 채용 확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아울러 시·도와 시·군이 협의해 시·도 단위 통합인사를 유도하고, 순환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특히 가축방역관이 부족한 지자체에 공중방역수의사가 배치될 수 있도록 국방부·병무청과 인원증원을 협의 중이다.
이에 따라 올해 공중방역수의사 50명을 추가선발하는 등 향후 3년간 150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수의업계에서는 “수의학제가 6년제로 전환된 이후 가축방역관에 대한 관심이 더욱 줄었다”며 처우개선이 현재로서는 가축방역관을 확보할 최선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