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4.3℃
  • -강릉 6.7℃
  • 흐림서울 5.2℃
  • 구름조금대전 7.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8.4℃
  • -고창 8.9℃
  • 맑음제주 12.0℃
  • -강화 5.9℃
  • -보은 -1.4℃
  • -금산 6.4℃
  • -강진군 8.1℃
  • -경주시 9.0℃
  • -거제 9.1℃
기상청 제공

제주양돈 ‘홀로서기’ 없다

생산자단체·기관·학계 등 냄새저감 대책 지원키로
장단기 로드맵 제시…‘악취지역’ 지정은 별도 대응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제주 양돈현장의 냄새저감 대책이 마련된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2일 ‘제주지역 축산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책회의’ 를 갖고 지난달 29일로 예정됐던 제주특별자치도의 양돈장 악취관리지역 지정 잠정유보 방침 이후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지난달 25일 제주양돈농가 대표단과 간담회 과정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달내 양돈농가 차원의 자구책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한돈협회 이기홍 환경대책위원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도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에 대한 법적 대응과는 별도로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장단기 냄새저감 목표와 일정제시가 불가피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그러나 제주양돈산업발전협의회 양정윤 공동의장(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장)을 비롯한 제주양돈농가들은 “제주도가 실시한 냄새측정 결과 최신 저감시설을 갖춘 농장도 허용치를 넘었다”며 “제주도가 실시해온 냄새측정 방법하에서도 문제가 없는 자구대책이 나올 수 있겠느냐”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다른 참석자들은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상 양돈농가 일부를 선정, 법적 절차에 따른 냄새측정 및 저감시설 실태파악을 토대로 제주양돈농가 모두가 참여하는 ‘냄새저감 로드맵’ 을 제시해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돈협회 중앙회 뿐 만 아니라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계 전문가들도 이를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제주도와의 소통도 강화, 냄새저감 노력에 대한 지원과 함께 행정기관 차원에서 도민을 설득할 수 있는 계기도 마련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제주도청, 축산과학원, 축산환경관리원, 축산환경학회, 축산경제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스톨도 동물복지다” 스톨과 군사 등 사육방식에 따라 모돈이 받는 스트레스는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히려 군사 사육시 합사에 따른 스트레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스톨 사육제한을 통해 동물복지를 도모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한별팜텍 김동욱 수의사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동물복지형 사육방안 마련 회의에서 ‘임신군사로 전환-필요성과 주의할 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김동욱 수의사는 “스트레스 호르몬 농도, 비정상적 행동, 생산성 등 모돈의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요소를 비교한 각종 해외 연구결과를 확인한 결과 스톨과 군사의 차이가 없었다”며 “다만 임신기간 전반에 걸친 실험 과정에서 합사의 영향으로 판단되는 군사 사육 모돈의 스트레스 레벨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모돈으로 하여금 사육방식을 선택토록 한 해외 연구에서는 85~90%가 하루 중 대부분을 스톨에서 보냈고, 일부 서열 상위의 개체만이 군사를 선택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미국수의사회와 양돈수의사회에서는 스톨과 군사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둘 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