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9.2℃
  • -강릉 10.2℃
  • 맑음서울 10.5℃
  • 흐림대전 14.0℃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2.5℃
  • 박무광주 17.0℃
  • 흐림부산 12.9℃
  • -고창 15.6℃
  • 박무제주 17.1℃
  • -강화 10.4℃
  • -보은 13.6℃
  • -금산 14.7℃
  • -강진군 15.4℃
  • -경주시 12.7℃
  • -거제 13.9℃
기상청 제공

제주양돈 ‘홀로서기’ 없다

생산자단체·기관·학계 등 냄새저감 대책 지원키로
장단기 로드맵 제시…‘악취지역’ 지정은 별도 대응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제주 양돈현장의 냄새저감 대책이 마련된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2일 ‘제주지역 축산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책회의’ 를 갖고 지난달 29일로 예정됐던 제주특별자치도의 양돈장 악취관리지역 지정 잠정유보 방침 이후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지난달 25일 제주양돈농가 대표단과 간담회 과정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달내 양돈농가 차원의 자구책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한돈협회 이기홍 환경대책위원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도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에 대한 법적 대응과는 별도로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장단기 냄새저감 목표와 일정제시가 불가피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그러나 제주양돈산업발전협의회 양정윤 공동의장(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장)을 비롯한 제주양돈농가들은 “제주도가 실시한 냄새측정 결과 최신 저감시설을 갖춘 농장도 허용치를 넘었다”며 “제주도가 실시해온 냄새측정 방법하에서도 문제가 없는 자구대책이 나올 수 있겠느냐”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다른 참석자들은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상 양돈농가 일부를 선정, 법적 절차에 따른 냄새측정 및 저감시설 실태파악을 토대로 제주양돈농가 모두가 참여하는 ‘냄새저감 로드맵’ 을 제시해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돈협회 중앙회 뿐 만 아니라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계 전문가들도 이를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제주도와의 소통도 강화, 냄새저감 노력에 대한 지원과 함께 행정기관 차원에서 도민을 설득할 수 있는 계기도 마련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제주도청, 축산과학원, 축산환경관리원, 축산환경학회, 축산경제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