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1 (토)

  • 맑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32.8℃
  • 구름조금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8.9℃
  • 맑음강화 28.4℃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5.9℃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산란노계 도태 제동…계란자조금 ‘빨간불’

살충제 여파로 도계장들 취급 꺼려
노계육 값 폭락에 거출마저 어려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산란계노계 도태가 원활치 않아 계란자조금 거출에 비상이 걸렸다.

산란노계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노계육 수요가 급감하자 도계장에서 도계를 꺼리고 있어 농가들이 도계를 못하거나 노계육 값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계란자조금은 도계되는 노계육 값에서 거출되는 구조인데 농가들이 노계육 값을 받기는커녕 오히려 비용을 지불하는 상황이라 자조금 거출에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   

지난해 여름 국내 계란 살충제 파동 이후 정부와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지속적인 지도와 검사를 통해 농가의 살충제 불법사용은 거의 근절 됐지만, 현재까지 과거 사용한 피프로닐이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로 전환되어 검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도계업계에 따르면 산란노계에서 위해성분이 검출된 이후 소시지·햄 등 육가공품의 원료로 산란노계육을 사용하던 육가공업체들이 제품에 위해성분 발생 가능성이 있는 산란노계육 사용을 중단하고 육계, 수입산 칠면조, 돼지고기 등으로 원료육을 교체했다. 

포천의 한 산란성계전문 도계장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이후 사실상 육가공업체에서 산란성계육 사용을 거의 안하고 있어 납품처 찾기가 쉽지 않다”며 “또한 도계장 입장에서는 검사결과 부적합으로 판정될 경우 도계품을 전량 폐기해야 하는데, 도계비·보관비·운반비·랜더링비 등의 제반비용을 보전 받을 길이 없는 상황이다. 불확실한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의 장재권 감사는 “노계를 도태할 때 만에 하나 위해성분이 검출된다면 노계육 가격을 받지 못함은 물론 오히려 도태 추가비용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 농가들의 부담이 크다”며 “정부가 노계도태 비용 보조를 늘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I 발생 여파로 계란산지 시세마저 무너진 상황이라 농가들의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어 사태가 빨리 진정되지 않을 경우 올 한해 자조금거출이 우려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