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6.0℃
  • 박무대전 27.8℃
  • 소나기대구 24.4℃
  • 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6.9℃
  • 맑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5.9℃
  • 맑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종합

“농민 살려달라”…8개 축산단체장, 삭발·단식으로 호소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와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회장 정문영)는 지난 7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축산업 말살 정책을 저지하고 농식품부·환경부 장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삭발을 한 후 단식투쟁 돌입을 선포했다.
축산농가들은 그동안 무허가축사 적법화를 하기 위해 적법화 불가요인에 대한 현실적인 대책 수립을 마련해줄 것을 요구해 왔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지자체 비협조 문제 해결 ▲26개에 달하는 불필요한 과잉규제 ▲기존측량과 GPS측량 오차문제 해결 ▲입지제한 지정 전 무허가축사 구제책 등 특별법 또는 이에 준하는 적법화를 위한 근본대책 수립 등이다. 이러한 축산농가들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문제해결을 위한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분개하고 있다.
특히, 축산농가들이 면담 및 소통을 정부에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으나, 환경부 장관은 축산현장을 단 한 번도 방문하지 않은 채, 불통으로 일관하며 법 시행만을 강행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 또한 축산말살정책에 편승하고 있어 오는 3월 25일이 되면 축산농가의 85%는 무허가라는 오명아래 폐쇄될 위기에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8개 축산생산자단체장(축산관련단체협의회 문정진 회장,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 한국육계협회 정병학 회장, 한국오리협회 김병은 회장, 한국사슴협회 서종구 회장)들은 삭발식을 진행하며 그들의 절박함을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축단협 문정진 회장은 이날 삭발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간, 국민 이해관계자간 엇갈리는 정책에 대해 충분한 소통과 공감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지만, 현 환경부 장관은 오직 불통만으로 답하고 있다”며 “무허가축사 문제를 풀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농가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으로 삭발을 단행한다. 법 연장이 되는 그날까지 투쟁에 임해 우리의 생존권을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은 “문제해결을 위한 원인파악 및 소통 등 어떤 노력도 기울이지 않는 환경부장관은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법 기한이 연장되는 그날까지 죽기를 각오하고 우리의 뜻을 관철시킬 것이다”라며 “앞으로 축산농가에서 사육하고 있는 가축반납도 불사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은 전혀 고려되지 않은 불통의 극치로 만들어진 법으로 인해 대다수의 축산농가가 거리로 내몰리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무허가축사 적법화 3년 연장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