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22.8℃
  • -강릉 17.2℃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5℃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17.4℃
  • -고창 19.7℃
  • 흐림제주 17.3℃
  • -강화 22.2℃
  • -보은 17.7℃
  • -금산 19.4℃
  • -강진군 19.8℃
  • -경주시 15.8℃
  • -거제 17.9℃
기상청 제공

종합

“칼바람 견디며 사생결단 각오…축산말살 대응”

축단협·전국축협, 환경부 앞 천막농성 돌입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와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회장 정문영)는 축산업 말살 정책으로 일관하는 환경부에 대해 투쟁선포식을 지난 4일 개최하고, 농식품부에서 환경부로 자리를 옮겨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양 단체는 선포식에서 “탁상행정으로 축산업 말살하는 환경부를 해체하라!”고 주장하며 “3월 25일, 전국의 6만여 농가가 폐업을 당해야만 하는 시기가 다가올수록 정부의 축산업 말살기도를 분쇄하기 위한 축산농가들의 투쟁열기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4대강 수질관리의 무능함을 인정하지 않고, 농업의 귀중한 자원인 가축분뇨를 4대강수질 오염의 주원인으로 지목하면서 축산업 말살정책을 밀어붙이며 3년이라는 기한을 정해, 전체 축산농가의 절반가까이를 폐업시킨다고 공언하며 축산농가를 겁박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들은 “정부가 2013년 무허가축사 적법화 조치를 시행하면서 축산농가들이 어려움 없이 적법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법령·제도를 개선, 전체 무허가 농가의 80%가 적법화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시한이 40여일 밖에 남지 않은 지금, 적법화 완료율은 15%도 되지 않는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환경부는 농가의 성의가 부족하다거나 ‘입지제한지역은 애초부터 적법화조지 제외’라는 망발을 일삼으며 모든 책임을 축산농가에 떠넘기고 있다. 지난 3년간 축산농가를 기만한 것도 모자라 법리적으로도 맞지 않는 행정조치 유예 운운하며 축산농가를 분노케 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이들은 “오늘 우리 축산인들은 사생결단의 각오로 환경부 해체를 위한 투쟁을 시작한다. 축산인 총궐기대회 및 가축반납투쟁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생존권과 축산업을 사수할 수 있도록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우리 모두는 죽음을 각오하고 투쟁할 것임을 밝힌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