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 (토)

  • -동두천 -0.3℃
  • -강릉 4.2℃
  • 연무서울 1.7℃
  • 연무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5.1℃
  • 박무광주 3.7℃
  • 흐림부산 6.4℃
  • -고창 0.5℃
  • 흐림제주 6.6℃
  • -강화 2.6℃
  • -보은 -3.1℃
  • -금산 -3.2℃
  • -강진군 1.9℃
  • -경주시 0.8℃
  • -거제 7.4℃
기상청 제공

“농업인이 묻고, 농협이 답하다”

농협, 권역별 행복농담(農談) 컨퍼런스 마무리


농협중앙회가 새해 들어 관행적인 업무보고에서 벗어나 농업인과 조합장, 중앙회 임직원 등이 한 자리에서 ‘농담(農談)토크’ 방식으로 진행한 권역별 컨퍼런스<사진>가 지난 6일 마무리됐다.

농협(회장 김병원)은 지난달 18일 충청권을 시작으로 경북권, 경남권, 호남권, 중부권 순으로 총 다섯 차례에 걸쳐 3천300여명의 농업인 및 농·축협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마지막 컨퍼런스가 열린 지난 6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는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제주지역 농업인과 조합장, 중앙회 임직원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농협은 매년 실시하는 지역별 현장경영과 통합해 농업인 조합원의 눈높이에 맞는 업무보고와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을 위해 농협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농업인과 임직원이 함께 고민해 보자는 취지에서 컨퍼런스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김병원 회장은 농업인들의 애환과 고충을 듣고 함께 소통하기 위해 ‘솔직담백 농담(農談)토크, 농업인이 묻고 농협이 답하다’ 코너를 직접 진행하면서 “농협과 농업인이 힘을 모아 농업인 행복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했다. 

김 회장은 이를 위해 농가소득 제고를 위한 구체적 실현방안과 농업가치 헌법반영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 환부작신(換腐作新)의 자세로 농업인을 섬기는 농협으로 새롭게 진화하는 농협이 될 것을 제안했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