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 (토)

  • -동두천 -1.2℃
  • -강릉 6.0℃
  • 흐림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2.5℃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8.5℃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9.3℃
  • -고창 0.4℃
  • 연무제주 6.4℃
  • -강화 -1.4℃
  • -보은 1.3℃
  • -금산 2.3℃
  • -강진군 3.4℃
  • -경주시 7.7℃
  • -거제 9.0℃
기상청 제공

종합

“냄새 뚝…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

축산환경관리원, 올림픽·패럴림픽 기간 강원지역 현장상황반 운영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은 축산냄새없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인 지난 9일부터 3월 18일(총 40일)까지 ‘강원지역 특별 현장상황반'을 설치·운영에 들어갔다.

관리원은 지난해 9월부터 농림축산식품부, 강원도청, 도내 지자체(9개 시·군)와 협력해 강원지역 축산농가와 공무원을 대상으로 냄새 저감방법에 대해 컨설팅과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경기장과 주요도로 주변 중점관리농가 39개소를 선정해 주 2회 이상 축산냄새 저감 현장을 점검하는 등 축산환경개선을 통한 동계올림픽 개최 지원에 앞장서 오고 있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은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기간 동안 축산냄새 민원에 대해 신속한 조치와 즉각적인 현장관리를 위해 ‘강원지역 특별 현장상황반'을 평창에 설치·운영하고 있다.

특별 현장상황반은 올림픽 기간 중 강원지역의 축산냄새 민원 발생시 즉각 출동해 냄새발생 원인파악과 현장조치를 실시해 축산냄새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게 된다.

관리원은 민원발생 농가에 대한 사후점검, 중점관리농가 상시순찰·분뇨처리 기술지원 등 농가·지자체의 축산환경개선 지원과 강원지역 지자체·축산과학원과 협력해 올림픽 기간 축산냄새 발생의 사전에 예방에 돌입했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