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2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조금대전 33.3℃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31.3℃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8℃
  • 맑음강화 30.9℃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우유 군 급식 줄어든다

국방부, 비선호 품목 이유로…낙육협 “급식 유지 강력대응”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한우·육우는 늘어…육우갈비도 공급 횟수 증가


육우의 군 급식량이 지난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국방부는 최근 전군급식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2018년 급식방침’을 수립해 발표했다.
국방부는 장병선호 품목을 증량하고 신규급식품목을 추가했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한우와 육우, 육우갈비 모두 늘었다.
한우는 2017년 21g(1인1일)에서 23g으로 늘었으며 육우는 11g(1인1일)에서 12g으로, 육우갈비도 175g(연 2회)에서 연 3회로 횟수와 기준량이 늘어났다.
하지만 국방부에서 우유는 급식량을 축소키로 해 낙농업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국방부는 “장병 선호품목을 증량하고 신규급식품목을 추가하는 대신 비선호 품목을 감량하고 일부 품목은 급식 대상에서 제외시켰다”고 밝혔다.
감량항목을 살펴보면 두채류(두부, 콩나물, 순두부), 김치와 함께 우유도 포함되어 있다.
국방부는 “우유를 소화시키지 못하는 장병과 낮은 우유 결산율(85%)을 고려해 우유 기준량을 연19회(456회→437회)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이와 관련 “육우의 군납 확대는 환영할 일이지만 우유의 축소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국군장병들의 건강과 체력 유지를 위해 우유 급식이 줄어들지 않도록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