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4.6℃
  • -강릉 0.6℃
  • 맑음서울 -3.3℃
  • 연무대전 -2.3℃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1.3℃
  • -고창 -1.1℃
  • 박무제주 3.2℃
  • -강화 -7.0℃
  • -보은 -6.0℃
  • -금산 -5.7℃
  • -강진군 0.9℃
  • -경주시 -4.9℃
  • -거제 -1.6℃
기상청 제공

평창 동계올림픽 맞아 SNS 이벤트 실시

매일유업, 경기 관람권·공식기념품 증정


매일유업의 락토프리 우유 ‘소화가 잘되는 우유’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온라인 SNS 이벤트를 실시하여 관심을 모았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제품 부문 공식 서포터인 매일유업이 대회기간 동안 독점으로 공급하는 백색우유 브랜드로, 유당이 제거되어 유당불내증 등으로 유제품 소화가 어려운 사람들도 배 아픔 없이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락토프리 우유 제품이다.
이번 이벤트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 브랜드를 알리는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활약할 스포츠 선수들의 도전 정신을 표현하고자 마련했다.
이벤트 응모는 브랜드 페이스북인 ‘우유는 매일이다’에서 가능했으며 지난 8일까지 진행했다. 경품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직접 관람토록 1등에게 50만원 상당의 스피드 스케이팅 남녀 경기관람권을 오는 24일까지 증정한다.
또 2등 삼척 대명 쏠비치 콘도 이용권과 3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기념품, 4등 소화가 잘되는 우유 1박스 등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매일유업 한 관계자는 “매일유업이 세계인이 주목하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제품 부문 공식 서포터인 만큼 소비자들과 함께 모든 선수들을 응원하는 마음을 더욱 즐겁게 나누고자 SNS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