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4.6℃
  • 구름많음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35.6℃
  • 구름조금대전 34.4℃
  • 구름조금대구 31.2℃
  • 맑음울산 28.2℃
  • 흐림광주 29.5℃
  • 맑음부산 29.2℃
  • 흐림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30.5℃
  • 맑음강화 31.4℃
  • 구름조금보은 33.9℃
  • 구름조금금산 33.8℃
  • 흐림강진군 ℃
  • 구름조금경주시 30.6℃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인터뷰>한우협 춘천시지부 우문수 신임 지부장

생산자단체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무허가축사 문제 해결

최우선 과제로 총력전


한우협회 춘천시지부장으로 취임한 우문수 지부장은 조직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 지부장은 “춘천지역 한우농가가 580여 정도가 된다. 이 가운데 한우협회에 가입한 농가는 200농가에 아직 못 미치고 있다. 우선 회원 농가를 확보하는데 주력해야 할 것 같다”며 “무허가축사적법화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한우농가들에게 한우협회의 역할을 보여주면 자연스럽게 회원가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한 입장에 대해서도 강력히 밝혔다.

그는 “현재 무허가축사 적법화가 여러가지 면에서 문제가 많이 있다. 중요한 것은 현재의 상황으로는 규모가 작은 영세농가들의 어려움이 더 크다는 점이다. 도시지역에서 밀려난 농가들이 건폐율이 낮은 지역에서 축산업을 유지하고 있는 경우가 대다수다. 춘천지역의 경우도 건폐율이 20%인 지역의 농가들이 대다수이고, 강한 건폐율 기준 때문에 적법화 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축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건폐율기준 조정과 농가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문수 지부장은 취임과 동시에 무허가축사와 관련한 적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강원도청의 관계자를 만났고, 춘천시장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작목반 회의에도 참석해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그는 “현재로서 뚜렷한 해결책을 찾을 수는 없다. 다만 시간이 촉박하고 농가들이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관계기관에 알리고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것이 생산자단체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우선 3월 24일까지는 무허가축사 문제 해결을 위해 뛰는 것이 우선이다. 어려운 시기인 만큼 한우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 약속드리고,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