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3.6℃
  • -강릉 5.8℃
  • 흐림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8.9℃
  • 흐림광주 6.0℃
  • 구름많음부산 7.7℃
  • -고창 4.5℃
  • 흐림제주 8.2℃
  • -강화 3.0℃
  • -보은 4.5℃
  • -금산 3.8℃
  • -강진군 6.1℃
  • -경주시 9.1℃
  • -거제 8.3℃
기상청 제공

종합

야생멧돼지서 ‘돈열’ 바이러스 지속 검출

농식품부, 혈청검사 결과 항원 3두·항체 20두 양성
사육돼지로 순환전파 차단 시급…미끼백신 사용 검토


야생멧돼지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다수 검출됨에 따라 미끼백신 도입 등 사육돼지로의 순환전파를 차단할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야생멧돼지 1천670두를 대상으로 돼지열병 혈청검사를 실시한 결과, 3두에서 항원 양성, 20두에서 항체 양성이 확인됐다.

야생멧돼지에서는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나돌고 있다는 의미다.

다만, 사육돼지에서의 돼지열병은 조용하다.

지난 2007년 5건, 2008년 7건, 2009년 2건, 2013년 1건, 2016년 2건 등 간간히 사육돼지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했지만, 지난해에는 한건도 없었다.

하지만, 방역당국에서는 야생멧돼지에서 돼지열병 항원·항체가 지속 검출되고 있는 만큼, 사육돼지로 돼지열병이 옮겨갈 수 있다며, 잔뜩 긴장하고 있다.

유전자 분석 결과 2016년 경기 연천주(사육돼지)와 상동성이 99.1~99.8%에 달하는 등 야생멧돼지간 또는 야생멧돼지와 사육돼지간 순환감염이 가능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순환감염을 막아내려면 양돈농가에서의 차단방역과 백신접종이 필수라고 강조하고 있다.

다행히 돼지열병 백신접종에 따른 항체양성률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를 제외하고 모든 사육돼지에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데, 지난해 평균 항체양성률은 96.5%였다.

농식품부는 경기 북부·강원 지역에 돼지열병 미끼백신 적용 사범사업, 야생멧돼지 돼지열병 혈청검사 모니터링사업을 지속하는 것을 검토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돼지열병은 워낙 전파성이 강하고, 폐사율이 높은 전염병이라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은 조용하다고 하더라고 절대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