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30.8℃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8.8℃
  • 박무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1.0℃
  • 구름조금강화 31.1℃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분석>2017년 축산물 수입량 통계

돼지고기 수입량 36만9천톤…사상최대 기록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돼지고기 수입량 전년대비 16% 증가
쇠고기 4.7% 감소…닭고기는 제자리


지난해 주요 축산물 수입량을 분석한 결과 돼지고기 수입량이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축산물 통계에 따르면 돼지고기 수입량이 36만9천톤을 차지하며 지난해 보다 15.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1년 구제역과 할당관세라는 비상상황에서 37만톤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지난해 거의 같은 양이 수입됐다. 지난해 수입 현황을 분석했다.


◆ 쇠고기
지난해 총 쇠고기 수입량은 34만4천271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육 상승세는 더욱 두드러졌다. 지난해 수입량은 7만8천606톤으로 전년과 비교해 30.3%가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산이 가장 많이 수입됐다. 16만8천501톤으로 전년과 비교해도 10% 늘어났다. 호주산의 경우 14만9천935톤이 수입돼 15.5% 감소했다.
부위별로는 주요 구이부위인 등심의 경우 3만9천26톤이 수입돼 전년 4만9천965톤보다 21.8% 줄었고, 목심도 3만274톤이 수입돼  전년과 비교해 15.5%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산 한우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수입육의 물량이 다소 줄었지만 금년에도 35만톤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호주산 수입쿼터로 인해 연말에 적게 들어왔고 미국산은 오퍼가 많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말했다.


◆ 돼지고기
돼지고기는 지난해 총 36만9천217톤이 수입돼 2011년 구제역 발생 때와 거의 비슷한 물량이 수입됐다. 전년과 비교해도 15.9% 늘어난 물량이다.
냉장육 역시 2만2천263톤이 수입돼 전년 2만124톤과 비교해 10.6% 늘어났고, 냉동육은 34만6천954톤이 수입돼 전년동기 대비 16.2% 증가했다.
부위별로 보면 삼겹살은 17만2천131톤을 수입해 전년 14만8천745톤과 비교해 15.7%가 증가했으며 독일로부터 7만3천575톤이 수입됐다. 앞다리살은 14만7천527톤이 수입돼 전년 12만2천184톤과 비교해 20.7%가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산이 13만5천84톤이 수입돼 전년 10만6천88톤과 비교해 27.3% 증가했고 이 중 앞다리가 10만575톤으로 많은 양을 차지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의 고공행진으로 수입량이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원료육 후지 부위 가격의 상승으로 수입산 앞다리살 수입량이 크게 증가했다. 경기불황으로 외식경기가 나빠졌지만 수입육을 쓰는 수요처가 안정적으로 안착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 닭고기
지난해 닭고기의 수입량은 총 10만2천835톤으로 전년과 비교해 0.2% 증가했다.
부위별로는 가슴은 1천36톤으로 전년과 비교해 47.3% 감소했고, 다리는 9만8천221톤으로 0.4% 증가했다. 날개는 3천570톤으로 전년동기대비 27.8%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브라질산이 8만6천996톤 수입돼 전년과 비교해 2.2% 감소했다. 호주산은 309톤이 수입돼 36.9% 감소했고, 미국은 10만731톤이 수입돼 11.8%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