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8.0℃
  • -강릉 -5.2℃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2.6℃
  • -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4℃
  • -강화 -10.3℃
  • -보은 -10.3℃
  • -금산 -9.7℃
  • -강진군 -4.5℃
  • -경주시 -4.4℃
  • -거제 -1.8℃
기상청 제공

<줌인>평택축협 가축시장 송아지 탈출 소동

한 달 만에 품으로…“무사해서 반갑다”


가축시장 계류 중 인근 산으로 도주
축협직원들 몇 차례 수색 끝 포기
제보 받고 한 달 만에 포획 성공


가축시장에 계류 중인 송아지가 산으로 탈출해 산속에서 한 달간 생존하다 포획돼 다시 경매시장으로 돌아오는 해프닝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해 11월 21일 평택축협 가축시장에서 오전 9시 25분경 운반차량에서 경매시장으로 계류하던 중 송아지가 놀라 인근 함봉산으로 도주하는 일이 벌어졌다.
평택축협 직원들은 그날 이후 10일 동안 함봉산 구석구석 찾아보았으나 송아지의 흔적조차 못찾고 포기했다.
하지만 15일 함봉산 입구에 있는 톱밥창고에서 톱밥을 운송하려던 운전기사가 송아지를 목격하고 축협에 제보해 축협직원들이 다시 함봉산을 수색했으나 또 실패하고 말았다.
16일 오전 8시부터 함봉산을 수색하던 도중 오후 1시경 송아지 은신처로 보이는 장소를 파악하고 송아지를 확인했으나 행동이 민첩해 송아지를 포획할 수 없었다. 오후 3시경 은신처 부근에서 송아지를 발견하고 인근 소방서에 연락해 포획하려 했으나 송아지가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바람에 이날도 송아지 포획을 실패했다.
18일 송아지 은신처 부근에 송아지를 포획하기 위해 송아지 방을 설치하고 마실물과 사료를 놓았고 19일 은신처 부근을 살펴본 바 송아지가 왔다간 흔적이 있어 직원들은 오전 10시경 송아지 방 근처를 중심으로 넓게 울타리를 끈으로 설치해 포획하기 쉽게 조치했다.
20일 오전 8시경 은신처 부근에 설치해 놓은 송아지 방 부근에 송아지가 앉아서 휴식하는 것을 확인한 직원들은 소방서에 신고해 소방관이 마취 총을 쏘아 마취를 시켰으나 송아지가 놀라 끈으로 설치한 울타리를 뛰어넘어 또 산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축협직원들이 천신만고 끝에 송아지를 포획해 다시 경매시장으로 이송해 휴식을 취하게 했다. 한 달 만에 포획된 송아지의 건강 상태는 양호했다.
이 송아지는 탈출한지 한 달 만인 지난달 21일 경매시장에서 일반 경매로 판매됐다. 이날 경매에서 송아지 평균가격이 297만원이었으나 이 송아지는 평균가격 보다 약 40만 원 정도 적게 낙찰됐지만 평택축협에서 40만원을 보조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거세송아지 경매로 한우경쟁력 높인다 송아지 거세시기에 대한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가축시장에서 거래되는 송아지의 월령은 최소 6개월령 이상이다. 비육농가에서 송아지를 구입해 바로 거세를 하더라도 7~8개월령을 훌쩍 넘기게 된다. 거세시기가 너무 늦어지게 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번식농가는 송아지 가격을 높게 받기 위해 배합사료 위주의 사양관리를 하게 되고, 비육농가는 입식 후에 체중을 빼고 소화기관을 발달시키는 육성기를 거쳐야 한다.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은 수차례 나왔지만 가축시장의 거래 관행은 좀처럼 개선되지 못했다. 생산자 단체인 한우협회 정읍시지부는 이를 개선하겠다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 번식농가에서 미리 수송아지를 조기에 거세(4~5개월령)하고 조사료(TMR)로 사양관리를 한 송아지를 월1회 경매시장에 출장시키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시작된 거세송아지 경매시장은 올해 1월까지 총 4회가 열렸다. 지금까지 시장에 나온 거세송아지는 총 155두. 매월 7일 열리는 경매시장에서 거세송아지는 일반 수송아지에 비해 거래가격이 평균 4.6% 높게 형성되고 있다.(수송아지 374만7천원, 거세송아지 392만1천원)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


근래 유례없는 혹한기…양돈 방역 ‘비상’ 올 겨울 근래들어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혹한이 닥치며 양돈현장의 방역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구체적인 피해는 확인 되지 않고 있지만 돼지호흡기 질병과 유행성 설사병에 따른 생산성 저하나 폐사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현장 수의사는 “올해 PED가 많이 돌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지난해 말부터 남부지역에서 시작해 계속 북상, 경기 중부지역까지 올라왔다는 소식도 들린다”고 밝혔다. 경남의 한 양돈농가는 “우리지역은 수개월째 PED로 고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 유난히 피해가 심한 느낌”이라고 했다. 호흡기 질병인 흉막폐렴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소식이다. 후보돈과 비육구간에서 주로 발생하는데다 갑작스런 폐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발생농장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크다는 분석이다. 수의전문가들은 전국이 영하 10℃를 오르내리는 강추위의 여파로 양돈현장에서 방역관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게 올 겨울 유난히 질병피해가 큰 원인으로 풀이하고 있다. 상당수 농장이 환기관리에 실패, 호흡기 질병의 발생 가능성이 그 어느 겨울철 보다 높은데다 혹한 속 방역시설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다보니 효율적인 차단방역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것이다. 눈이 많